클린턴 美국무, 빠듯한 방일 일정 소화

힐러리 클린턴 미국 국무장관이 빠듯한 일본 방문 일정을 무리없이 소화하고 있어서 눈길을 끌고 있다.

클린턴 장관은 16일 저녁 도쿄에 도착, 취재진들과 만나면서 날짜 기준으로 2박3일간의 방일 일정을 시작했다.

그는 17일에는 메이지진구(明治神宮) 방문, 미·일 외무장관 회담 및 오찬, 오키나와(沖繩) 주둔 미해병대 괌 이전 협정서명, 미·일 외무장관 공동기자회견, 하마다 야스카즈(浜田靖一) 방위상 면담, 일본 왕실 예방, 북한에 의한 일본인 납치 피해자 가족 면담, 도쿄대학 방문 및 학생들과의 대화, 아소 다로(麻生太郞) 총리 면담 및 만찬, 오자와 이치로(小澤一郞) 민주당 대표 면담 등 10여 가지 일정을 소화하는 등 강행군했다.

그러나 기자회견장 등에서 보인 클린턴 장관은 밝고 힘찬 모습이었다.

그는 나카소네 히로후미(中曾根弘文) 외상과 회담 후 가진 회견에서 “아소 총리는 버락 오바마 정권이 백악관으로 초청한 최초의 외국 정상”이라고 소개하는 등 양국간의 ‘동맹’ 관계가 긴밀함을 부각하기 위해 노력하는 모습도 보였다.

클린턴 장관은 이어 오후에는 일본측이 가장 관심을 보이고 있는 북한에 의한 일본인 납치 피해자 문제에 대한 관심을 보여주는데도 힘을 쏟았다.

그는 오후 미국대사관을 방문, 납치 피해자 가족들과 직접 만났다. 이 일정은 외무성측이 언론사에 미리 배포한 클린턴 장관의 일정표에도 빠져 있었다. 물론 사전에 이런 계획이 보도됐고 경호상의 문제 등이 고려된 것이긴 하지만 미국측이 납치 피해자 가족 면담을 하나의 ‘깜짝 카드’로 생각했음을 보여주는 것으로도 해석됐다.

이 자리에서 “가족이 돌아오도록 미국이 협력해 달라”는 유족들의 호소가 이어지자 클린턴 장관은 “납치는 잔혹하고 이해할 수 없는 것”이라며 “해결을 위해 (북한에) 어떻게 압력을 행사할지 검토하겠다”라고 말했다. 또 “납치 문제는 미국에 있어서도 우선해야 할 과제”라고 말하기도 했다.

그러나 클린턴 장관은 북한에 대한 테러지원국 지정 해제의 철회를 요구하는 납치 피해자 가족들의 요구에 대해서는 “잘 조사해서 대응하겠다”고 명확한 답변을 피했다.

클린턴 장관은 늦어도 올 9월 이전에 실시될 차기 중의원 선거에서 선전할 것으로 예상되고 있는 제1야당인 민주당의 오자와 대표와도 만나 민주당의 대미 정책 등도 직접 탐색하는 등 여야를 넘나드는 행보를 연출했다. 그는 18일 오전 다음 순방지인 인도네시아로 떠난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