클린턴 美국무 “北 위협행동 용납안해”

힐러리 클린턴 미국 국무장관은 10일(현지시각) 최근 북한의 위협행동에 대해 “북한은 동아시아의 모든 국가가 북한의 행동을 용납할 수 없다고 분명하게 밝힌 것을 명심해야 한다”고 경고했다.

클린턴 장관은 이날 국무부에서 기자회견에서 “최근 북한의 행동이 동북아 지역 안정과 평화, 안보를 위협하는 행동의 전조가 아니길 기대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클린턴 장관은 이어 “최근 몇 주간 북한의 태도에 대해 6자회담 참가국들의 우려가 계속되고 있음을 안다”며 “관련국들과 협의를 통해 사태를 진전시킬 수 있는 가장 효과적인 방법을 결정할 것”이라고 말해 이번 아시아 4개국 순방에서 북한문제에 대한 논의가 이뤄질 것임을 밝혔다.

또, 그는 오바마 정부의 대북정책과 관련해 “우리의 입장은 이전(부시 행정부)과 똑같다. 우리는 6자회담을 추진할 의향이 있다”면서 “우리(미국)와 6자회담 참가국들은 6자회담을 통해 북한을 비핵화하고 북한의 핵확산활동을 중단토록 하는 정책을 계속 추진할 것”이라고 밝혀 6자회담 지속 입장을 거듭 확인했다.

한편, 오바마 미 행정부에서 북한의 위협적인 행동에 군사적 대응을 할 수 있다는 반응도 나왔다.

이날 로버트 게이츠 미 국방장관은 국방부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북한이 대포동2호 미사일 발사준비를 계속한다면 미국은 요격하기 위한 태세를 갖출 것이라며 북한의 도발 움직임에 강력한 메시지를 보냈다.

게이츠 장관은 “국무장관, 국가안보보좌관, 대통령과 부통령 모두는 우리의 능력을 이해하고 있으며, 만약에 필요하다고 판단된다면 (대포동 미사일 요격을 위한 준비를) 선택하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게이츠 장관은 대포동 미사일의 사거리에 대해서는 “북한이 처음 대포동 미사일을 발사했을 때 얼마 날아가지 못하고 떨어졌다”며 “사거리는 지켜봐야 하겠지만 지금까지 (판단으로는) 매우 짧다”고 말해 북한의 미사일 능력을 낮게 평가했다.

또, 그는 “북한이 핵검증과 비핵화 진전과 관련해 협상 파트너들에게 긍정적인 신호를 보내는데 주력한다면 좋을 것 같다”고 덧붙였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