클린턴 “美·中, 北도발 대응 논의 합의”

힐러리 클린턴 미 국무장관은 11일 방미 중인 양제츠 중국 외교부장과 회담을 갖고 미국과 중국은 북한의 미사일 발사에 반대하는 데 일치된 입장을 보였다고 믿고 있다면서 대책을 논의키로 합의했다고 밝혔다.

클린턴 장관은 이날 회담 후 기자회견에서 “우리는 북한의 미사일 발사에 대한 반대하는 입장에 대해 솔직하게 대화를 나누었고 우리는 일치된 입장에 있다고 믿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만약 그들이 아주 도발적인 행동으로 나아가지 못하도록 설득하지 못했다면 우리는 대응책을 논의하기로 또한 합의했다”면서 “만약에 그들이 추진을 한다면, 미사일 발사에 뒤 이어서 북한에 대해 우리가 취할 몇 가지 가능한 옵션들도 있다. 물론 6자회담도 재개하려고도 시도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클린턴 장관의 이번 발언은 북한의 미사일 발사가 북한 핵문제와 더불어 동북아평화안보문제를 위협하는 요인이라는 점에 대해 중국과 인식을 같이하고 있다는 점을 강조하기 위한 것으로 해석된다.

그는 북한이 발사하는 물체가 무엇이든 유엔 결의에 위반 된다는 점도 재차 강조했다.

클린턴 장관은 “북한이 우리 모두와 다시 대화하고 그들이 6자회담에서 합의한 의제들에 대해 함께 협력하겠다는 의지를 증거로 보여주길 우리는 무엇보다 바라고 있다”며 “미사일 발사는 무엇을 목표로 겨냥하고 시작했는지에 관계없이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결의 위반”이라고 말했다.

클린턴 장관은 6자회담 재개를 통한 북한과의 대화 의지도 표명했다.

그는 “한반도 비핵화는 여전히 최우선 목표(paramount goal)로 남아 있으며 우리가 비핵화에 논의를 시작할 수 있게 6자회담이 반드시 재개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지난주 한·중·일을 방문해 6자회담과 북한 미사일 문제를 관계국들과 논의했던 스티븐 보즈워스 대북정책 특별대표가 북한에 초청 받지 못한 것에 대해서는 “우리는 이를 유감스럽게 생각한다”며 “그는 내가 모든 6자회담 회원국 파트너들과 해오고 있는 것처럼 통보가 있으면 곧바로 북한 측과 논의를 시작할 준비가 돼 있다”고 말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