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클린턴, 日납치피해자 만남 검토”

힐러리 클린턴 미 국무장관의 아시아4개국 순방 첫 방문지인 일본에서 일본인 납치 피해자 가족들과의 면담이 성사될지 관심이 주목된다.

미 국무부 로버트 우드 부대변인은 9일 정례브리핑에서 일본인 납치 피해자 가족들과 면담 추진에 대해 “아무것도 듣지 못했다”면서도 “우리는 그 제안을 검토해야만 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우드 부대변인은 “클린턴 국무장관이 분명히 일본 정부의 제안을 검토할 것”이라고 말해 만남이 이뤄질 가능성도 점쳐진다.

우드 부대변인은 뿐만아니라 “미국 정부는 납치 문제에 대해 매우 우려해왔다”며 “과거 북한에 대해서도 이 점을 분명하게 밝혔고 앞으로도 그렇게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또한 “납치문제는 세계의 다른 국가들뿐만 아니라 미국에도 중대한 문제”라고 밝혔다.

일본의 요미우리(讀賣)신문은 지난 8일 일본 정부가 16일부터 방일하는 클린턴 미국 국무 장관과 북한에 의한 납치 피해자가족들의 면담을 추진키 위해 미국 정부와 조정에 들어갔다고 전했다. 또한 일본 정부는 클린턴 국무 장관을 통해 오바마 정부에도 일본인 납치 문제의 실상을 호소하고 미·일협력을 추구하고 싶어 한다고 보도했다.

이제까지 미국의 최고위급 인사로는 조지 부시 전 대통령이 2006년 4월 미국을 방문한 납치 피해자 요코타 메구미씨의 모친인 요코타 사키에(橫田早紀江)씨를 백악관으로 불러 면담한 바 있다.

한편, 오는 19~20일 방한 하는 클린턴 장관은 한국의 여성계 지도자 및 여대생들과 만나는 방안을 추진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지난 미국 대선의 유력주자 중 한명으로 세계적인 여성리더인 클린턴 장관은 한국의 여성계와도 교감하고 싶다는 차원에서 만남을 희망한 것으로 전해졌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