클린턴 “北, 6자회담 앞서 한국과 관계 개선해야”

힐러리 클린턴 미국 국무장관은 북한의 연평도 공격 이후 중국이 제시한 6자회담 제안에 대해 “6자회담 재개에 앞서 북한이 한국과의 관계를 개선하고 도발적인 행동을 중단해야만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클린턴 장관은 6일(현지시간) 워싱턴D.C.의 국무부 청사에서 열린 한·미·일 외교장관회담 후 기자들과 만나 “북한의 노선 변화가 있기 전까지는 북한과의 직접적인 대화가 이뤄져서는 안 된다는 점에 3국 외무장관이 뜻을 같이 했다”며 이같이 말했다.


클린턴 장관은 “중국과 북한의 강한 유대관계를 감안할 때 중국은 북한의 행동에 영향을 미칠 수 있는 특별한 역할을 할 수 있다”면서 중국 측의 적극적인 역할을 촉구했다.


이어 북한에 대해 도발적인 행동을 그만두도록 분명한 메시지를 보내는데 있어서 중국이 한·미·일 3국과 협력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그는 중국의 6자회담 제안을 긍정적으로 평가하지만 “회담을 재개하기 위해서는 적절한 토대가 필요하며, 6자회담을 재개하려는 노력은 북한이 먼저 도발적이고 호전적인 모든 행동을 중단하는 것으로 시작돼야만 한다”고 밝혔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