클린턴 “北, 조만간 후계 문제로 위기 가능성 있어”

미국의 힐러리 클린턴 장관은 “미국은 북한이 조만간 후계 문제를 둘러싼 위기에 직면할 가능성이 있는 것으로 우려하고 있다”고 말했다.

AP·AFP 등 외신보도에 따르면 19일 인도네시아 자카르타발 서울행 비행기 안에서 클린턴 장관은 “북한의 지도부 상황이 불투명하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그는 이어 “미국 정부는 후계자가 되기 위한 내부 권력투쟁이 진행되고 북한 지도체제가 변화하는 과정에서 북한과 인근 국가의 긴장이 고조될 수 있을 것으로 걱정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클린턴 장관은 “북한 지도부의 변화가 핵무기 해체와 관련한 논의의 진전을 더디게 하고 있다”며 “누가 김정일 위원장의 뒤를 이을 것인지에 대한 불확실성을 감안할 때 북한 핵 문제에 대한 전략을 신속히 마련할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

그는 “비록 권력 교체가 평화적으로 이루어진다고 해도 이는 불확실성을 증대시킬 뿐 아니라 후계자가 내부 권력을 강화하기 위해 더 도발적인 행동에 나설 수 있다는 점에서 (한반도를 둘러싼) 압력이 가중되고 있다”고 우려를 표명했다.

이어 “한국으로선 북한에서 무슨 일이 일어나고 있고, 어떤 후계구도가 형성될 것이며, 그것이 한국에 어떤 의미가 될지를 놓고 많은 걱정을 하고 있을 것이다”며 “한국은 비핵화와 핵확산금지 관련 논의가 복원되도록 미국 정부가 최대한 노력해 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한편, 클린턴 장관은 이날 오후 10시20분쯤 서울공항에 도착해 1박2일의 방한일정을 시작했다.

소셜공유
이상용 기자
sylee@uni-media.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