클린턴 “北 의무이행 않으면 지원없어”

미국의 힐러리 클린턴 미국 국무장관은 20일 북한이 6자 회담에 복귀하지 않으면 단 한푼의 경제 지원도 없을 것 이라고 말했다.

클린턴 장관은 이날 미 상원 세출위원회 소속 외교 소위원회에서 열린 예산 청문회에 출석해 오는 10월부터 집행하게 될 2010회계연도 국무부 예산안과 관련한 질문에서 이같이 밝혔다.

그는 “북한이 자발적으로 6자회담에 복귀하고 비핵화 의무 이행을 재개하지 않는 한, 대북 경제지원 예산은 한 푼도 지출하지 않을 것”이라면서 “국무부의 대북 경제지원 예산은 북한이 미국의 기대에 맞춰 행동을 바꿀 경우에 대비해 책정한 것”이라고 강조했다.

한편 이날 청문회에 참석한 공화당 소속의 샘 브라운백 상원의원은 “북한을 6자회담에 복귀시키기 위한 미끼로 경제지원이 이뤄져서는 안 된다”고 주장했다.

그는 “북한은 6자회담을 거부했고 여전히 세계 최악의 인권탄압국 중 하나”라고 강조하며 “북한에 경제지원을 할 이유가 없으며 특히 북한을 6자회담에 복귀시키기 위한 미끼로 예산이 사용되서는 안 된다”고 주장했다.

이에 클린턴 장관은 “전적으로 그렇다는 점을 재확인할 수 있다”고 답했다.

앞서 미 국무부가 2010년 예산안에 북한에 대한 경제 지원 명목으로 9천8백만 달러를 책정으나 지난 7일 열린 하원 회의와 14일 열린 상원 세출위원회 회의에서 전액 삭감하기로 결정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