클린턴 “北 새 지도자 다르리라 예상…실망스럽다”

미국 힐러리 클린턴 국무장관은 29일(현지시간) 국무부가 마련하고 세계로 방송된 타운홀 미팅식 모임에서 북한이 핵실험을 강행했을 경우 대응 방안에 대해 “어떤 조치가 있을지를 미리 말하고 싶지 않다”고 말했다.


클린턴 장관은 이날 행사에서 북한의 핵실험 위협에 대해 “북한 정권이 이런 길을 가지 않도록 하는 방법이 있을 것이라는 희망을 여전히 품고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어 “(북한 핵실험은) 우리 모두에게 위협이기 때문에 일본, 한국, 러시아, 중국과 오랜 대화를 했다”며 “북한 정권의 행동을 바꾸기 위해 우리는 함께 긴밀하게 노력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클린턴 장관은 “우리는 새로운 젊은 지도자가 뭔가 다를 것으로 예상했기 때문에 실망스럽다”면서 북한 김정은에 대한 실망감을 표했다.


그러면서 “그가 엘리트 집단만이 아니라 주민들의 삶을 개선하고 교육을 강화하고 개방과 기회를 확대하는데 집중할 것으로 기대했다”며 “그러나 그는 도발적인 언동을 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한편, 미국 조지 리틀 국방부 대변인은 이날 정례 브리핑에서 북핵 추가 실험 징후 등과 관련한 질의에 구체적인 답변은 피한 채 안보리 차원의 강력한 제재를 단행할 것임을 시사했다.


그는 “(북한 핵실험 준비 평가 등) 정보 사항은 언급할 수 없지만, 북한이 공언한 대로 핵실험을 준비하는 것 같다. 불필요한 도발(needlessly provocative)이고 실험을 강행한다면 유엔 안보리 결의에 대한 중차대한 위반”이라고 말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