클린턴 “北 대화복귀만으론 보상 못받아”

북한이 미국과의 양자대화 재개에 관심을 보인 가운데, 힐러리 클린턴 미국 국무장관은 26일(현지시간) 북한의 핵협상 복귀를 희망하지만 복귀 자체만으로는 보상받지 못할 것이라고 밝혔다.

클린턴 장관은 이날 NBC 방송의 ‘미트 더 프레스’ 프로그램과 가진 인터뷰에서 “북한이 협상에 복귀하길 여전히 희망한다”면서도 협상에 복귀하는 것 자체만으로는 보상을 받지 못할 것이라고 지적, 되돌릴 수 없고 검증 가능한 핵폐기 약속과 이에 따른 절차의 시작이 전제돼야 함을 강조했다.

그는 또 중국까지 북한이 핵프로그램을 포기하도록 하는 국제적인 압력에 적극적으로 가세하고 있다면서 북한은 그 어느 때보다도 고립돼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북한이 행동을 바꾸지 않으면 안된다”며 “북한이 과거에 국제사회의 규율에 반하는 행동을 하면 대가를 얻을 수 있다고 믿어 왔지만 이젠 그런 시대가 끝났다”고 단언했다.

앞서 북한은 미국과 양자 대화를 재개하는 데 관심이 있다고 유엔 주재 북한대표부 신선호 대사가 지난 24일 밝혔다. 신 대사는 이날 기자들과 만나 6자회담 불참을 재확인하면서도 “우리는 대화에 반대하지 않는다. 우리는 공동의 관심사에 관한 어떤 교섭에도 반대하지 않는다”며 이같이 말했다.

클린턴 장관은 이어 아세안지역안보포럼(ARF)에 언급, “ARF에서 북한 대표는 나와 같은 회의실에서 있었는데 그는 과거 수십 년 전 북한에서 잘못된 일까지 미국에 뒤집어씌우며 공격했다”면서 “나는 듣고만 있었고, 모든 사람들은 북한 대표를 바라보지 조차 않았다”고 전했다.

이어 “나는 북한 대표의 ‘보디랭귀지’에 놀랐다”고 말하면서 “이제 북한에는 친구가 없으며, 심지어 버마도 제재결의를 이행해야 한다고 말했을 정도”라고 강조했다.

클린턴 장관은 ‘북한이 미국에 위협이 되느냐’는 질문에는 미국 군사전문가 등의 말을 빌려 “미국에는 실재적 위협이 되지 못한다”면서도 “북한은 우리의 친구이자 우방인 한국과 일본에는 위협이 된다”고 말했다.

한편 클린턴 장관은 북한이 억류 중인 미국인 여기자 2명 문제는 핵 문제와는 별개로 다뤄져야 한다면서 이들의 신속한 석방을 촉구했다. 핵문제와 여기자 석방문제를 분리해 대응하겠다는 기조다.

그는 “우리는 해결의 실마리를 찾기 위해 모든 조치를 사실상 매일 강구하고 있다”면서 억류중인 여기자들은 북한에서 대우를 잘 받고 있는 것으로 안다고 덧붙였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