클린턴 “北인권 개선노력 계속 될 것”

힐러리 클린턴 미 국무장관은 “북한 핵프로그램의 종식을 위해 일하는 가운데 북한 주민의 안녕과 존엄, 인권을 위한 노력도 계속할 것”이라며 북한인권문제가 미국 대북정책의 주요 과제임을 다시한번 확인했다.

클린턴 장관은 23일(현지시각) 아세안지역안보포럼(ARF)이 열린 태국 푸켓에서 가진 기자회견에서 “우리의 싸움은 북한 주민들과의 싸움이 아니라 인도적 지원마저 거부하는 북한 지도부와의 싸움”이라며 이같이 밝혔다고 국무부가 25일 밝혔다.

클린턴 장관은 지난 1월 상원 인준청문회에서도 북한인권 상황이 향후 북미관계 정상화의 전제조건임을 분명히 밝힌 바 있다.

구체적으로 “북한 정권이 자행한 인권 침해와 학대를 해결하기 위해 다른 국가들과 국제기구, 비정부기구(NGO) 등과 계속 협력할 것”이라며 “북한인권 증진을 위해 활동 중인 NGO들에 대한 지원을 유지하는 한편, 대북 라디오 방송에 대한 재정 지원을 계속하고, 대북인권특사도 곧 발표할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한편, 클린턴 장관은 이날 회견에서 “필립 골드버그 대북제재 조정관이 조만간 아시아를 방문할 예정”이라면서, 대북제재 이행의 중요성을 재차 강조했다.

이외에도 오는 27~28일 열리는 미-중 전략경제대화에 참석하는 다이빙궈 중국 외교담당 국무위원과도 대북제재 이행 문제를 집중적으로 논의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그는 “중국은 북한에 강한 메시지를 전달하려는 우리의 노력에 매우 도움을 주고 있다”며 “버마(미얀마)로 향하던 북한 선박(강남 1호) 문제에 있어서도 매우 도움이 되는 역할이 됐다”고 평가했다.

또 “버마가 대북제재 결의 이행 의사를 밝힌 데 대해 기쁘다”면서 “현 결의에 의해 금지되어 있는 물질들을 북한이 과거 버마에 제공했기 때문에 버마의 이 같은 언급은 중요하다”고 말했다.

이어 “단지 북한이 대화로 돌아온다고 해서 보상할 의사는 없으며, 그들이 이미 하기로 합의한 행동을 취한다고 새로운 것을 주지도 않을 것”이라고 거듭 강조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