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클린턴, 北에 여기자 사건 사과 안 해”

빌 클린턴 전 대통령이 미국 여기자 억류 사건과 관련해 북측에 사과하지 않았다고 5일 AFP통신이 보도했다.

익명을 요구한 미국의 한 관리는 두 여기자들의 행위에 대해 클린턴 전 대통령이 사과를 했다는 북측의 보도에 대해 “그렇지 않다”고 말했다고 통신은 전했다.

또한 이 관리는 “이번 방북 임무에 북핵 문제 등 여기자들의 석방과 무관한 사안에 대한 논의는 포함되지 않았으며, 북한 당국도 사전에 이에 동의했다”고 밝혔다.

이어 클린턴 전 대통령의 방북 배경에 대해 “두 여기자들의 가족과 앨 고어 전 부통령이 클린턴 전 대통령에게 평양을 방문, 여기자들의 석방을 요청해줄 것을 부탁했다”고 설명했다.

이날 클린턴 전 대통령과 함께 귀국길에 오른 두 여기자들에 대해서는 “매우 건강한 상태”라고 전했다.

앞서 조선중앙통신은 “클린턴 전 미국 대통령이 김정일 국방위원장에게 미국 여자들이 북한에 불법 입국해 적대 행위를 한 것을 깊이 사과하고, 인도주의적 견지에서 용서해 달라는 미국 정부의 요청을 전달했다”고 보도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