클린턴 “北과 관계정상화, 평화협정 검토”

힐러리 클린턴 미국 국무장관은 스티븐 보즈워스 대북정책 특별대표의 방북 메시지와 관련, 북한이 검증 가능한 방식으로 비핵화를 추진하면 북미관계 정상화와 정전협정을 대체할 평화협정 체결, 경제지원 등을 검토할 수 있다고 밝혔다.


아프가니스탄을 방문 중인 클린턴 장관은 지난 19일 아프간 주재 미대사관에서 가진 미 언론과의 회견에서 “우리는 북한이 검증 가능하고 되돌릴 수 없는 비핵화 약속을 이행한다면 북한에 큰 혜택이 있다는 분명한 메시지를 갖고 갈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미국의 입장에서 그들이 수년 동안 계속 제기해온 몇 가지 문제들, 즉 관계정상화, 정전협정을 대체할 평화협정, 경제지원 등을 검토하게 될 것”이라며 “이 모든 것에 대한 논의가 열려 있다”고 말했다.


하지만, 클린턴 장관은 “북한이 비핵화에 대한 다짐을 반드시 해야만 한다”면서 “우리는 이를 6자회담 틀 내에서 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생각한다”고 강조했다.


보즈워스 특별대표는 버락 오바마 대통령의 특사자격으로 내달 8일 1박2일 일정으로 4∼5명으로 구성된 미국 대표단을 이끌고 평양을 방문할 예정이다.


앞서 오바마 대통령은 이명박 대통령과 한미정상회담 후 공동기자회견에서 “보즈워스 대표를 12월8일 북한에 보내 양자대화를 시작할 것”이라고 방북 시점을 발표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