클린턴 “北-美관계, 전적으로 北에 달려”

힐러리 클린턴 미 국무장관은 북한이 미국 여기자 2명을 석방한 후 “도발’을 끝내고 미국과의 관계를 개선하는 것은 전적으로 북한에 달렸다고 5일 밝혔다.

아프리카 순방 일정에 따라 케냐의 수도인 나이로비를 방문 중인 클린턴 장관은 전날 방북한 남편 빌 클린턴 전 대통령이 북한에 구속됐던 여기자 2명을 데리고 나온 일과 관련해 이같이 말했다.

클린턴 장관은 그러나 여기자 석방이 북한이 진행 중인 핵 프로그램과 별개의 문제라고 못박았다.

그녀는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앞으로 양국 간 관계는 전적으로 북한에 달렸다”면서 “북한은 국제적 고립을 심화시키는 도발적 행동을 계속 이어갈지, 아니면 6자회담을 통해 논의를 다시 시작할지 선택해야 한다”고 말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