클린턴 “北核 완전포기시 정상화 용의”

힐러리 클린턴 미 국무장관은 13일 북한이 핵무기 프로그램을 완전히 포기할 준비가 돼 있으면 미국은 북한과 관계 정상화를 할 용의가 있다고 밝혔다.

하지만, 최근 계속된 북한의 대남 도발 위협과 관련해서는 도발적인 행위를 하지 않을 책임은 북한에 있다고 클린턴 장관은 경고했다.

클린턴 장관은 취임후 첫 해외순방인 다음주 한.중.일 3국과 인도네시아 등 4개국 방문을 앞두고 이날 뉴욕 아시아소사이어티에서 연설을 통해 “북한이 진정으로 핵무기 프로그램을 완전히 그리고 검증 가능하게 폐기할 준비가 돼 있다면 오바마 행정부는 양국관계를 정상화하고 한반도의 오랜 휴전체제를 평화조약으로 대체하고 북한 주민들의 에너지와 다른 경제적 요구를 충족하기 위해 지원에 나설 용의가 있다”고 말했다.

그는 동북아의 안정 최대 위협을 북한 핵프로그램이라고 지적하고 북핵 문제해결을 위해 6자회담을 통해 한국 등 회담 참가국들과의 지속적인 협력의 필요성을 강조했다.

클린턴 장관은 “오바바 행정부는 북핵 문제해결을 위한 6자회담을 지지하며 나는 한국과 일본, 중국과 이런 논의를 진전시키기 위한 가장 바람직한 방안을 협의할 것”이라면서 “이러한 논의를 진전시킬 기회가 있다고 믿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북한 정부가 모든 핵무기를 포기하고 종전의 핵무기비확산조약 체결 상태로 복귀하기로 약속했다”면서 우리는 계속해서 북한이 이러한 약속을 준수하도록 할 것”이라고 말했다.

하지만, 클린턴 장관은 북한의 잇따른 대남 위협발언에 대해 “어떤 도발 행동과 도움이 되지 않는 대남공세를 하지 않아야 할 책임은 북한에 있다”고 말해 북한의 대남 공세가 북한에 어떤 도움도 되지 않을 것임을 분명히 전달했다.

클린턴 장관은 뉴욕필하모닉의 평양 공연과 같은 미국과 북한 간의 교류에 관한 질문에도 “상당 부분이 북한 정부의 선택에 달려있다”며 “북한이 도발적인 행동이나 말 등을 하지 않기를 희망한다. 이런 행동은 북한과 함께 일하는 것을 어렵게 하는 환경을 만들 수 있다”고 북한의 도발적 행위에 대한 우려를 재차 강조했다.

클린턴 장관은 한미 교역과 관련, “미국과 한국은 양국에 모두 이익이 되는 방법으로 교역을 확대키로 했다”며 이 같은 목표를 향해 협력할 것이라고 밝혔다.

클린턴 장관은 지난달 인준 청문회에 제출한 답변에서 한미 자유무역협정(FTA)의 재협상 필요성을 밝혔었지만 이날은 FTA를 직접 언급하지 않은 채 교역이 양국에게 득이 돼야 한다는 점만 강조했다.

클린턴 장관은 이어 북한과 중국의 인권문제, 북한의 일본인 납치 문제를 거론했다. 그는 “우리는 인권을 확대하고 존중하는 세계, 북한 주민들이 지도자를 자유롭게 선출하고 티베트와 모든 중국 국민이 처형에 대한 두려움 없이 종교의 자유를 누릴 수 있고 아웅산 수치 여사가 자신의 나라에서 자유롭게 살 수 있는 그런 세계를 만들기 위해 우리 스스로 그리고 다른 국가들도 책임을 지도록 할 것”이라고 말했다. 북한의 일본인 납치문제에 대해 클린턴 장관은 “우리는 납치 피해자 가족들을 잊고 않고 있으며 다음 주 도쿄(東京)에서 이들 가족 일부와 만날 계획”이라고 전했다.

클린턴 장관은 중국과의 관계와 관련, 향후 미국의 평화와 진전, 번영에 필수불가결한 중국과의 긍정적인 관계를 유지할 것이라고 설명하고 특히 적이라도 같은 배를 타면 싸우지 않고 평화롭게 강을 건널 수 있도록 협력해는 상황을 의미하는 고사성어 오월동주(吳越同舟)를 예로 들어 한배를 탄 미국과 중국이 협력해야 함을 우회적으로 강조했다.

클린턴은 또 에너지나 기후변화 대응, 경제문제 등 중국과 함께 다뤄야할 현안들이 워낙 광범위한 점을 설명하고 재무부가 주도하는 전략경제대화 외에 폭넓은 중국과의 대화채널을 구축하는 방안도 고려하고 있다고 말했다.

클린턴은 아시아를 첫 방문지로 택한 이유를 묻는 질문에 미국의 미래의 상당부분이 아시아 국가와의 관계에 달려있다는 것을 알고 있기 때문에 미국의 새 정부가 많은 시간과 에너지를 아시아의 협력국들에 쏟으려 한다는 것을 분명히 보여주는 것이라며 첫 출장지로 아시아를 택한 것은 쉬운 선택이었다고 말하고 “미국 혼자 세계의 문제를 해결할 수 없고, 세계도 미국 없이 문제를 해결할 수 없다”는 말로 국제 협력의 필요성을 역설했다.

한편 클린턴 장관은 한국과 일본이 아프가니스탄에서의 재건활동 지원에 동참하기로 약속한 데 대해 감사를 표시했다./연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