클린턴, 中에 구글 사건 철저조사 촉구

힐러리 클린턴 미국 국무장관은 21일 검색엔진업체인 구글이 중국에서의 해킹과 검열을 이유로 중국시장 철수를 검토하고 있는 것과 관련, 중국 당국의 철저하고 투명한 조사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클린턴 장관은 워싱턴D.C.의 신문박물관인 `뉴지엄’에서 `인터넷 자유 보장’을 촉구하는 연설을 통해 “우리는 중국당국이 구글에 대한 사이버 침해사건을 철저히 조사하고 결과도 투명하게 나오게 되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그는 또 “미국과 중국은 이 문제에 대해 다른 견해를 갖고 있다. 우리는 이러한 차이를 솔직하고 일관성 있게 전달하려 한다”고 말했다.


클린턴 장관은 뉴스와 정보를 검열하는 국가로 중국과 베트남, 우즈베키스탄, 이집트를 예로 들었고 정부가 주도적으로 외부여론을 차단하려고 시도하는 국가의 사례로 북한을 들기도 했다.


그는 “일부 국가들이 국민의 외부세계 네트워크 접근을 가로막는 전자차단벽을 세웠다”면서 “이들 국가는 검색결과 나온 단어나 이름, 문구를 삭제하고 비폭력적인 정치적 발언에 관계된 시민의 사생활을 침해했다”고 말했다.


그는 “뉴스와 정보를 검열하는 국가는 경제적 관점에서 보면 정치적 발언과 상업적 언론을 검열하는 것에 차이가 없다는 사실을 분명히 인식해야 한다”면서 “기업들이 어떤 형태의 정보에 접근하는 것이 차단돼도 이는 성장을 위축시키는 결과를 낳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클린턴 장관은 “미국 기업들은 기업의사결정에서 정보자유를 더 크게 고려하고 있다”면서 “경쟁기업들과 외국정부도 이런 추세에 주의를 기울여주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그는 구글이 중국내에서 해킹사건으로 중국시장 철수를 선언한 것에 대해 “기업은 단기적인 이익만이 아니라 올바른 일이 무엇인가를 고려할 필요가 있다”며 구글의 결정을 사실상 두둔했다.


클린턴 장관은 내달 인터넷 서비스를 제공하는 기업들과 인터넷 자유에 관해 논의하는 고위급 회의를 개최할 계획이라고 전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