클린턴ㆍ카터, 부시 북핵 정책 맹공

미국 민주당 출신인 빌 클린턴과 지미 카터 두 전직 대통령이 중간 선거를 3주일 앞두고 조지 부시 행정부의 대 북한 핵 정책을 통렬히 비난했다.

19일 워싱턴 포스트 등 미국 언론에 따르면 클린턴은 진보 싱크탱크인 미국진보센터(APC) 주최 콘퍼런스에서, 카터는 카터센터 주최 ’위기의 순간: 북한’을 주제로한 세미나에서 부시 행정부가 지난 6년간 북한과 대화 없이 방관해온 점을 똑같이 문제 삼았다.

두 사람의 대북 정책 비판은 전날 힐러리 클린턴 민주당 상원의원과 존 매케인 공화당 상원의원이 핵실험까지 이르게 된 북한 사태를 놓고 책임 공방을 벌인지 1주일만이다.

클린턴은 “세상에 쉬운 해결책이라는 것은 없다”면서 “부시 행정부는 지난 6년중 적어도 절반을 2가지 신형 핵무기 개발 연구를 위한 자금 마련에 시간을 보냄으로써 북한과 이란의 핵무기 개발을 중단시키려는 노력을 저해했다”고 지적했다.

클린턴은 또 공화당이 반대자들을 악마시하는 이념적 정책을 선호한 나머지 공통의 선을 포기했으며, 평범한 미국민들로 하여금 자기 스스로 방어하게 끔 만들고 미국을 국제적으로 고립시켰다고 말했다.

지난 1994년 특사로 방북, 제네바 합의를 이끌어냈던 카터는 “정부가 할 수있는 가장 멍청한 짓은 문제가 있는 사람과 대화를 거부함으로써 그로 하여금 끓게 만들고 위협하게 만드는 것”이라면서 북한은 협상을 원하는데 부시 행정부가 자신이나 혹은 다른 사람을 북한에 보내 협상하게 할 것으로는 기대하지 않는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전쟁이 날 경우 한국과 미국이 쉽게 북한을 패배시킬 수 있지만 대가가 따른다면서 “북한은 2만기의 미사일을 남한에 발사할 수 있으며, 희생자 수는 한국전 때를 능가할 것”이라고 말했다./워싱턴=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