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쿤밍 체포 탈북자 15人 오늘 랴오닝으로 압송”

중국 윈난(雲南)성 쿤밍(昆明)에서 동남아시아 3국을 통해 입국하려던 탈북자 15명이 랴오닝(遙寧)성 소속 공안(公安)에 붙잡혀 압송될 예정인 것으로 전해졌다. 때문에 관련자들은 랴오닝성으로 압송되기 전에 이들 석방을 위해 정부가 총력을 다해야 한다고 주문하고 있다.


18일 대북소식통에 따르면 이 탈북자들은 쿤밍 시 모처에서 버스로 이동하던 중, 북중 접경 지역인 랴오닝성에서부터 사복을 입고 미행해온 공안에 의해 15일 체포됐다. 또한 이들을 안내하던 중국 조선족 2명도 함께 붙잡힌 것으로 전해졌다.


탈북자를 데려오던 단체와 조선족들은 이들이 체포된 직후 정부 당국에 도움을 요청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대해 김의도 통일부 대변인은 이날 정례브리핑에서 “유관 부서에서 사실 관계를 확인 중”이라며 “현재까지는 확인되지 않고 있다”고만 말했다.


대북 소식통은 “이 탈북자들은 체포된 직후 바로 쿤밍 공안국으로 이송됐고 항공편을 통해 오늘이나 내일 랴오닝 쪽으로 이송될 가능성도 있다”면서 “정부도 현재로서는 쿤밍 공안국을 통해 이들과 접촉하고 석방시키는 데 총력을 기울어야 한다. 랴오닝성으로 압송되면 이들의 북송을 막을 수 없다”고 말했다.


북한인권단체 한 관계자는 “라오스 청소년 9명 북송 사태를 볼 때 좀 더 시급한 대책이 요구된다”면서 “정부는 우리 국민이 북송된다고 생각하고 이들을 석방하는 데 적극적인 노력을 해야 한다”고 주문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