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퇴비문제에도 영향… “北, 과제량 납부 강요 안해”

지난 2017년 봄 북한 농민들이 퇴비를 트랙터에 싣고 있다. /사진=데일리NK

코로나19 방역이 올해 북한의 퇴비 문제에까지 영향을 미치고 있다고 소식통이 알려왔다. 북한 당국이 퇴비과제도 강조하지 않을 뿐만 아니라 운송도 중단되는 등 이 문제에 적극적으로 나서지 않고 있다는 것이다.

양강도 소식통은 18일 데일리NK에 “올해 퇴비를 제대로 납부하지 않은 주민들이 많다”면서 “현재는 (코로나19) 방역에 집중하고 있는 시기여서 퇴비과제에 대한 추궁도 심하지 않다”고 전했다.

소식통은 이어 “연초부터 신종 코로나비루스(바이러스) 전염병과 관련 여러 조치가 취해지면서 생산된 퇴비를 운반하는 작업도 예년에 비해 소극적으로 진행되고 있다”면서 “농촌 지역에서도 겨우내 모아두었던 퇴비의 일부를 과제로 내는데, 올해는 전염병(코로나19) 사태로 흐지부지됐다”고 덧붙였다.

소식통에 따르면, 북한 주민들은 일반적으로 연초부터 3월 중순까지 퇴비과제를 수행해야 한다. 당국이 만성적인 비료 부족을 타파하기 위한 수단으로 주민들을 동원하는 셈이다.

이런 할당량 강요에 따라 주민들은 인분은 물론이고 가축의 분뇨까지 수집해야 한다. 이렇게 모아진 퇴비는 집 앞이나 길거리에 쌓아두는 경우가 많은데, 이 과정에서 악취나 위생 문제가 불거지기도 했다.

소식통은 “위(당국)에서는 퇴비가 병균이 서식할 수 있는 최상의 조건이라는 점을 우려한 것으로 보인다”면서 “또한 여러 단체가 동원되는 상황에서 퇴비를 집결하는 장소도 여기저기로 널려져 있어 위생에 취약해질 수 있다고 판단한 것”이라고 말했다.

이에 따라 현재 일부 지역에서 진행되는 퇴비반출도 단위별로 현장까지 직접 수송하는 게 원칙이라고 소식통은 부연했다.

그러면서 그는 “각 조직에서는 퇴비과제 보다 3~4월 위생월간과 관련하여 환경미화사업 불참에 더 강한 압박을 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다만 일부 주민들 사이에서는 ‘퇴비과제에서 벗어난 점은 좋지만, 식량 생산은 걱정된다’는 목소리가 제기된다. “비료 생산에 뚜렷한 성과가 없다면, 생산량은 줄어들게 될 것”이라는 우려다.

한편, 일부 농촌지역에서는 본격적인 파종이 시작되는 4월 중순 이후 진 거름을 말려서 내는 방식으로 새로운 방침이 하달됐다고 소식통은 전했다. 말린 퇴비를 낼 경우 진 거름의 40%를 바치면 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