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딧, 개성공단 입주기업에 특례보증

신용보증기금(코딧)이 북한 개성공단에 입주하는 중소기업에 대한 특례보증에 나선다.

신용보증기금은 24일 정부의 개성공단사업 지원책에 따라 이달 말부터 개성공단 입주 기업에 대해 시설자금의 경우 소요자금의 70% 이내에서 최대 100억원까지 특례보증을 해 주기로 했다고 밝혔다.

이와 함께 운전자금에 대한 특례보증은 70억원 한도로 매출액(추정매출액)의 4분의 1 이내에서 실시된다.

보증비율은 시설자금은 90%, 운전자금은 기업별 신용등급에 따라 50∼70%로 차등 적용된다.

이번 개성공단 입주기업에 대한 특례보증 수요는 3천700여억원에 이를 것으로 예상된다고 신용보증기금은 설명했다.

한편 신용보증기금은 베트남 정부가 추진중인 신용보증기금 설립지원 프로젝트에 참여하고 있다면서 이를 계기로 향후 캄보디아, 우즈베키스탄 등 개발도상국에 대한 신용보증제도 관련 국제 컨설팅을 확대해 나갈 계획이라고 덧붙였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