켈리 “6자회담 재개 가능성 조심스럽게 낙관”

제임스 켈리 전 미국 국무부 동아태 차관보는 6자회담 재개 가능성에 대해 조심스럽게 낙관하고 있다고 21일 밝혔다.

켈리 전 차관보는 이날 도쿄에서 한 싱크탱크가 주최한 세미나에 참석, 김정일 국방위원장을 “미스터 김정일”(Mr Kim Jong-il)로 호칭하면서 김 위원장과 정동영 통일부 장관의 만남은 고무적인 일이라고 평가한 뒤 이같이 말했다.

그는 그러나 6자회담의 재개가 반드시 신속한 해결을 의미하는 것은 아니라면서 6자회담이 재개된다 해도 이는 길고도 어려운 과정에서 하나의 단계에 불과하다고 섣부른 낙관론을 경계했다.

켈리 전 차관보는 이어 핵무기를 보유하고 있다는 평양측의 주장은 “신빙성이 매우 높은 것(highly credible)”으로 믿고있다고 밝히고, 특정 정보를 갖고있지 않은 개인적인 감으로는 북한이 중국 등의 반발 때문에 실제 핵실험을 실시하지는 않을 것으로 생각한다고 말했다./도쿄=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