케리 “북한, 히틀러 나치 독일정권 이후 최악”

존 케리 미국 국무장관은 8일(현지시간) “북한 정권의 인권침해는 추정이 불가능할 정도로 심각한 수준으로 히틀러의 나치 독일 정권 이후 최악”이라고 말했다.

케리 장관은 이날 미 상원 외교위원회 청문회에 출석해 시리아의 극심한 인권 유린 실태를 열거하던 중 전 세계에서 인권상황이 더 열악한 유일한 나라로 북한을 뽑으며 이같이 말했다고 미국의소리(VOA)가 전했다.

케리 장관은 지난해 7월 쿠바에서 불법 무기를 싣고 운항하다 파나마 당국에 적발된 북한 화물선 청천강호에 대해 “미국이 무기 운송에 연루된 기관과 개인에게 책임을 묻는 데 초점을 맞춰 유엔 대북제재위원회와 이 문제를 심도있게 논의했다”며 “이와 관련한 전문가 패널 보고서가 공개되도록 힘을 썼다”고 밝혔다.

케리 장관은 북한 문제를 해결하기 위한 미국 정부의 노력과 관련, “북한의 위협에 대처하고 한반도 비핵화를 위해 동맹국, 우방국들과 함께 협력 하고 있다”며 “특히 중국과 긴밀히 공조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한편 케리 장관은 지난 2월 국무부의 ‘2013년 국가별 인권 보고서’를 발표하는 기자회견에서도 북한에서 대규모 고문과 반인륜적인 범죄가 자행되고 있다고 지적한 바 있다.

특히 당시 미국 언론과의 인터뷰에서는 “북한은 지구상에서 가장 폐쇄적이고 잔인한 곳 가운데 하나”라며 “북한은 악(evil)이고 사악한 곳”이라고 비난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