케리 美국무 13일 訪韓…북핵·남북접촉 집중 협의

아시아·중동 지역 순방에 나선 존 케리 미국 국무부 장관이 13일 오후 방한해 한미 외교장관 회담을 갖고 북핵 문제를 비롯한 한반도 정세와 동북아 정세, 한미동맹 발전 방향 등에 대한 의견을 교환할 예정이다.


외교부 등에 따르면 한미 양국은 이번 케리 장관의 방한에 북핵 문제를 최우선 과제로 지속적으로 추진하겠다는 방침을 재확인하는 등 북한 비핵화 진전 방안에 대해서도 집중 협의할 예정이다. 또한 비핵화 문제에 대한 북한의 태도 변화를 견인하기 위해 중국의 추가 노력을 요구할 것으로 보인다.


이와 관련 케리 장관은 방한 직후 외교부 청사에서 윤병세 외교부 장관과의 회담을 통해 남북 고위급 접촉 결과를 평가, 후속조치 및 북한의 대화 공세에 대한 대응 방안을 집중 협의할 것으로 예상된다.


아울러 버락 오바마 대통령의 아시아 순방과 관련, 4월 방한 문제에 대해서도 양측 간 조율이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


한편 케리 장관의 방한은 지난해 4월에 이어 10개월 만이다. 케리 장관은 한국을 방문한 뒤 18일까지 중국과 인도네시아, 아랍에미리트 등 아시아·중동지역 4개국도 방문할 예정이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