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케리 美국무, 北억류 케네스 배 가족 면담”

존 케리 미국 국무장관은 28일(현지시간) 북한에 억류 중인 한국계 미국인 케네스 배(한국명 배준호) 씨의 가족을 만나 조속한 석방을 위해 계속 노력하겠다고 약속했다.

젠 사키 국무부 대변인은 이날 케리 장관이 배 씨의 어머니인 배명희 씨와 동생 테리 정 씨가 워싱턴 DC 국무부 청사에서 면담 시 이같이 말했다면서 “해외에 있는 미국 시민의 안녕과 안전보다 더 중요한 우선순위는 없다. 배 씨를 집으로 데려오라는 가족의 노력을 전적으로 지지한다”고 밝혔다.

그는 이어 “미국 정부는 배 씨의 행동에 대한 용서와 사면 및 즉각 석방을 북한 당국에 지속적으로 요구한다”면서 배 씨가 자신의 유죄 혐의에 대해 공식적으로 사과한 것을 상기시켰다.

한편 배 씨 가족은 배 씨 석방을 촉구하는 성명을 냈던 찰스 랭글(민주·뉴욕) 하원의원, 배씨 가족의 거주지인 워싱턴주를 지역구로 둔 릭 라슨(민주) 하원의원과 이날 저녁 오바마 대통령의 새해 국정연설에 동행, 미국 정치권에 배씨 문제에 대한 관심을 환기할 계획이다.

랭글 의원은 “배 씨 가족을 국정연설 게스트로 초빙함으로써 배 씨를 석방하라는 메시지를 다시 강조하려 한다”면서 “북한이 배 씨의 가족 상봉을 신뢰와 화해를 위한 첫 조치로 삼기를 희망한다”고 말했다. 라슨 의원도 “배 씨의 무사기환을 보장하기 위한 노력을 지속하겠다”고 밝혔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