케리 美국무장관 “北주민 수만명 사실상 노예생활”

존 케리 미국 국무장관은 2일(현지시간) “북한에서는 수만 명이 사실상 노예나 다름없는 생활을 하고 있다”며 북한 인권문제에 대해 강력히 비판했다.


케리 장관은 이날 스위스 제네바 유럽 유엔본부에서 열린 제28차 유엔인권이사회 고위급 회의 기조연설에서 “북한 정부는 국민을 수십 년간 굶기거나 고문하고 투옥하는 등의 방법으로 예속시켜왔으며, 수많은 사람이 그 과정에서 목숨을 잃었다”면서 이같이 지적했다.


그는 북한인권조사위원회(COI)의 보고서를 통해 북한의 이러한 인권유린 행위에 대한 유엔 인권이사회의 태도가 바뀌었고 그 결과 유엔 안전보장이사회도 북한의 인권상황을 회의에 의제로 올려 이를 분명하게 비판했다고 설명했다.


한편 남북 유엔 대표단은 3일 연설을 통해 북한인권 문제 등을 놓고 공방을 벌일 예정이다.


이번 고위급 회의에 참가한 조태열 외교부 2차관은 이날 오후 회의 기조연설을 통해 지난해 유엔총회가 결의로 권고한 책임 규명 문제를 포함한 북한인권 개선을 위한 유엔 차원의 후속 조치의 필요성을 강조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북한에서는 리수용 외무상이 나서 북한인권 침해 책임자의 국제형사재판소 회부 등을 담은 유엔 결의안을 비난하고 자체 인권법을 갖고 있다고 강변할 것으로 예상된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