케리 “北 핵실험 결과, 더 큰 잠재적 충돌밖에 없어”

존 케리 미국 국무부 장관은 7일(현지시간) 북한이 핵실험에 집착하기보다 주민들의 삶에 더 신경을 써야 한다고 강조했다.


케리 장관은 이날 워싱턴DC 국무부 청사 내 조지 C. 마셜 오디토리엄에서 대학생 등을 상대로 한 강연에서 북한의 3차 핵실험에 대해 “충돌 위험을 키우고 세계를 더 위험하게 만드는 결과만 가져올 뿐”이라며 “가난에 찌든 북한 주민에게는 아무런 도움이 되지 않는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이어 이 은둔의 공산주의 체제(북한)가 또 다른 핵실험을 해 뭘 얻겠느냐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그는 “우리가 지금 북한과 직면한 현안을 알 것이다. 당장 임박한 문제는 추가 미사일 발사나 핵실험일 것”이라며 “이들 행동이 가져올 결과라고는 더 큰 잠재적 충돌밖에 없다”고 설명했다.


케리 장관은 이어 북한 주민들은 굶어 죽고 있다“면서 “북한은 고문과 강제 노동이 자행되는 세계에서 가장 끔찍한 노동 수용소를 숨기는 대신 국가를 더 개방하고 세상과 연결하는 것이 절실하게 요구된다고 강조했다. 케리 장관이 취임하고 나서 북한 주민의 삶의 질을 거론한 것은 처음이다. 


존 브레넌 중앙정보부(CIA) 국장 지명자도 이날 상원 정보위원회의 인준 청문회에서 테헤란과 평양 정권은 핵무기와 대륙 간 탄도 미사일(ICBM) 운반 시스템 획득에 여전히 열을 올리고 있다”면서 “국제 사회 의무를 준수하거나 주민의 기본 욕구를 충족시킬 생각조차 없다고 지적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