케네스 배母 “北, 킹 특사 아닌 다른 인사 방북 원해”

북한에 억류 중인 한국계 미국인 케네스 배(한국명 배준호)의 어머니 배명희 씨가 북한이 로버트 킹 미국 국무부 북한인권특사가 아닌 다른 인사의 방북을 원한다고 말했다고 미국의소리(VOA) 방송이 2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배 씨는 이 방송과 인터뷰에서 지난달 11일 아들과 전화통화를 했다며 “(아들이) 특별대사가 와야 도움이 될 것 같다. 그래야 자기가 나올 수 있다는 그런 얘기를 하더라”고 말했다.


북한이 특정 인물의 방북을 요구했는지에 대해 배 씨는 “(아들이) 그건 모른다고 했어요. 자기도 물어봤는데 거기까지는 모른대요”라고 설명했다.


‘북한이 로버트 킹 특사는 받지 않겠다는 입장은 분명한가’라는 질문에 배 씨는 “예, 그런 것 같다”고 답했다.


북한이 킹 특사의 방북을 원하지 않는 이유는 정확히 밝혀지지 않았지만, 킹 특사가 북한이 민감하게 생각하는 인권문제를 지속적으로 제기해왔기 때문인 것으로 보인다. 


앞서 북한은 올해 2월 킹 특사의 북한 방문을 초청했으나 사흘 만에 철회했다. 또한 작년 8월에도 미국이 한미군사훈련에 B-52 폭격기를 투입하는 데 항의하며 킹 특사의 초청을 철회했다.


배 씨는 이어 미국 정부에 “대화를 하든, 협상을 하든, 누구를 보내든 지금은 무슨 일을 해야 할 시간”이라며 북한과 석방 협상에 적극적으로 나서줄 것을 호소했다. 


배 씨는 또한 미국 CNN방송과 인터뷰를 한 아들의 모습에 대해선 “전보다 몸무게가 많이 줄고 얼굴도 스트레스를 많이 받아 어두워진 것 같다”고 걱정했다.


한편 CNN은 전날 평양에서 케네스 배와 매튜 토드 밀러, 제프리 에드워드 파울 등 북한에 억류 중인 미국인 3명과 인터뷰를 내보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