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비 COI위원장 “6자회담서 北인권 의제로 다뤄야”

마이클 커비 유엔 북한인권조사위원회(COI) 위원장은 14일(현지시간) 북한과의 모든 대화에서 인권 문제를 다뤄야 한다고 밝혔다.

 

커비 위원장은 이날 미국 워싱턴DC 브루킹스연구소에서 열린 북한인권 세미나를 마친 뒤 기자들과 만나 “모든 대화와 토론의 기회에 북한인권 문제를 다뤄야 한다”면서 “앞으로 북핵 6자회담이 열린다면 북한인권 문제를 당연히 의제로 다뤄야 한다”고 주장했다.

 

커비 위원장은 6자회담 재개 가능성에 대해선 “현재로선 불투명하다”며 “지금은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차원의 논의에 집중하고자 한다”고 설명했다.



이와 관련, 유엔 안보리는 오는 17일 커비 위원장을 비롯한 COI 위원들을 출석시킨 가운데 비공개회의를 열어 북한인권 문제를 논의할 예정이다.



커비 위원장은 세미나에서 “안보리가 북한인권 문제를 국제형사재판소에 회부하는 게 마땅하다”면서 “상임이사국 5개국이 공개적으로 입장을 표명해야 하며 밀실 뒤에서 외교적 타협을 시도해서는 안 된다”고 강조했다.



그는 이어 “지난달 발간한 북한 인권조사위원회의 조사결과 보고서는 한국인을 위한 것”이라며 “보고서가 한국어판으로 조속히 번역돼 나오기를 바라고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우리가 조사보고서를 발표한 날 영국 BBC와 미국 CNN, 카타르의 알 자지라 방송 등은 첫머리 뉴스로 북한인권 문제를 다뤘지만 한국에서는 다섯 번째 뉴스에 불과했으며 건물붕괴 사고 소식이 더 비중있게 취급됐다”며 한국 언론 보도에 불만을 표시했다.

 

커비 위원장은 지난달 17일 스위스 제네바에 있는 유럽 유엔본부에서 열린 유엔 인권위원회 회의에서 COI 조사 결과를 최종 보고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