캠블 차관보 “北-버마 핵협력 가능성 관찰중”

커트 캠블 미국 국무부 동아시아 태평양 담당 차관보는 미국이 북한과 버마 간 협력이 긴밀해짐에 따라 북한이 버마의 핵 개발을 도울 가능성에 대해 세밀히 관찰 중이라고 밝혔다고 자유아시아방송(RFA)이 14일 보도했다.

방송은 미국 상원 외교위원회 관계자의 말을 인용 “지난달 말 의회의 인준을 받은 캠블 차관보가 지명자 신분이던 지난달 초 의회에 제출한 서면 답변서를 통해 북한과 버마 간 핵협력 가능성에 대해 우려를 나타냈다”며 이같이 밝혔다.

방송은 단독으로 입수한 서면 답변서에서 캠블 차관보는 “현재 버마가 원자로를 소유하고 있거나 가동 중이지는 않다”면서 “버마의 핵 개발을 지원할 가능성이 있는 두 나라로 러시아와 북한을 꼽았다”라고 전했다.

캠블 차관보는 “러시아와 버마가 2007년 5월15일 버마에 10㎿짜리 연구용 원자로 건설을 포함한 핵협력센터 건립을 위한 합의서에 서명했다”면서 “미국은 러시아와 북한이 함께 참석하는 아세안지역안보포럼(ARF)에서 우려를 제기했다”고 밝혔다.

그는 “이 합의에 따라 수백 명의 버마 과학자가 러시아에서 (핵개발과 관련한) 훈련을 받을 계획”이라고 덧붙였다.

이어 “북한과 버마 간 관계도 강화되고 있다”며 “양국 간 관계의 발전을 세밀히 관찰 하겠다”고 캠블 차관보는 밝혔다.

캠블 차관보는 또 “현 시점에서 버마가 안전한 핵 개발에 필수적인 법적, 기술적, 금융적 기반을 갖추고 있다고 생각지 않는다”며 “국무부는 버마가 핵 프로그램을 평화적인 목적에 한정한다는 확신을 주는 데 필요한 (핵개발과 관련한) 투명성 요구를 받아들일 준비가 돼 있는지 의문을 품고 있다”고 강조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