캠벨 “북미대화, 6자회담 내에서 이뤄져야”

미국 국무부 커트 캠벨 동아시아ㆍ태평양 담당 차관보는 14일 북한이 6자회담에 복귀하고 핵 프로그램 폐기 약속을 지킬 때까지 북미 간 직접대화에 나서지 않을 것이라고 밝혔다.

중국을 방문 중인 캠벨 차관보는 이날 기자들에게 중국 관리들이 지난달 원자바오 총리 방북 시 북한이 6자회담 복귀에 동의한 것으로 믿고 있다고 밝혔다며 북미대화는 6자회담 틀 안에서 진행돼야 한다는 점을 강조했다.

그는 또 “북한과 외교는 매우 힘들고 때로는 상호작용이라는 면에서 볼 때 어떤 일이 일어나고 있는지 정확히 알기 어렵다”면서 북한의 약속이 얼마나 확고한 것인지, 북한이 약속을 끝까지 지킬지 명확지 않아 “그것이 진짜인지 판단하고 조사하고, 정말 그렇게 하는지 지켜볼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이어 6자회담 틀은 필수적인 것이며 그 안에서 양자 간, 삼자 간 대화, 또는 다른 형태의 대화도 가능하다면서 이에 대해서는 중국과 미국 정부의 견해가 완전히 일치한다고 말했다.

캠벨 차관보는 또 북한문제에 대한 중국과 미국의 새로운 차원의 협력을 강조하면서 중국이 미국은 “신속히 6자회담 재개로 이어질 수 있는” 초기 양자 접촉에 나설 준비가 돼 있다는 점을 북한에 전달했다고 밝혔다.

그는 이어 중국과 이번 회담에서 양국 간 군사접촉 확대는 물론 아프가니스탄과 파키스탄, 미얀마, 이란 문제 등에 대한 협력 강화 방안을 모색했다며 금융과 경제 뿐 아니라 다양한 문제에 대한 상호 신뢰 구축이 양국의 당면 과제라고 덧붙였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