캠벨 美차관보 “김정일, 남은 수명은 3년”

커트 캠벨 미국 국무부 동아시아태평양 차관보가 지난달 방한 중 김정일 북한 국방위원장의 수명이나 북한의 후계작업 등 민감한 현안에 대해 의견을 개략적으로 개진한 것으로 17일 알려졌다.


캠벨 차관보는 지난 2월3일 주한 미국 대사관에서 자유선진당 박선영 의원, 민주당 장상 최고위원, 탈북자 등과 비공개로 면담한 자리에서 “의학적인 소견을 종합해보면 김 위원장의 수명은 3년”이라고 말했다고 참석자들이 전했다.


한 참석자는 “면담자리에서 자연스럽게 김 위원장의 건강 문제를 얘기하다가 한 사람이 ‘내가 보기에는 (김 위원장의 수명이) 5년 못가는 것으로 알고 있다’며 캠벨 차관보에게 의견을 묻는 과정에서 그런 얘기가 오간 것같다”고 말했다.


캠벨 차관보는 또 북한의 후계체제 구축작업과 관련해선 `김일성→김정일’로의 권력 승계때와 ‘김정일→김정은’ 승계 과정이 완전히 다르다는 점을 지적했다고 이 참석자는 전했다.


이어 캠벨 차관보는 김정은 권력체제가 확립됐을 때 장성택 북한 노동당 행정부장이 후견인 역할을 할 것이며, 두 사람의 관계가 흔들릴 가능성 등에 대해서도 언급한 것으로 알려졌다.


또 다른 참석자는 “비공식적으로 (김정일 위원장의) 건강 문제 등을 얘기했다”면서 “북한의 권력승계 등에 관해 뚜렷하게 얘기한 것은 아니었다”고 전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