캠벨 “北에 강하고 분명한 메시지 보내야”

커트 캠벨 미국 국무부 동아태 차관보는 17일 천안함 사건에 대한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대응조치와 관련, “국제사회가 북한에 대해 매우 강하고 분명한 메시지를 전달해야 한다”고 밝혔다.


캠벨 차관보는 이날 낮 서울 하얏트 호텔에서 이용준 외교통상부 차관보와 오찬회동을 가진 직후 도어스텝(약식 기자회견)을 가진 자리에서 이같이 밝히고 “이 같은 입장 하에 한.미 양국은 적절히 대응해나가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지금은 한미동맹에 있어 결정적 순간”이라며 “양국은 긴밀한 공조를 통해 우리 앞에 놓인 도전을 극복할 수 있다”고 강조하고 “버락 오바마 대통령이 한국에 전하는 가장 중요한 메시지는 ‘한.미 양국이 한국전쟁 발발 60년인 지금 어느 때보다 강하고 깊은 관계를 유지하고 있다’는 것”이라고 소개했다.


캠벨 차관보는 “안보리 대응에 있어서 한.미 양국의 입장은 완전히 일치하고 있다”며 “앞으로 한미 연합훈련을 비롯한 적절한 양자적 조치를 취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또 참여연대가 우리 측 민군 합동조사단 조사결과에 의문을 제기하는 서한을 유엔 안보리 의장에게 보낸 데 대해 “북한이 명백한 침략자”라며 “과학적이고 기술적으로 이뤄진 합조단의 조사결과를 면밀히 읽었다면 누구나 이를 이해할 수 있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캠벨 차관보는 ‘중국을 설득하기 위한 방안이 논의됐느냐’는 질문에 “한국과 미국 모두가 앞으로 중국과 긴밀히 협의하기 위해 최선의 노력을 다하고 있다”고 답했고, ‘전시작전통제권 전환 문제가 논의됐느냐’는 질문에는 “그 문제에 대해서는 자세한 논의가 이뤄지지 않았다”고 했다.


이용준 차관보는 앞서 “미측은 천안함 문제를 매우 중시하고 있으며 강력히 대응하겠다는 입장을 표명하면서 이 문제에 관해 한국 정부의 입장과 정책을 확고히 지지한다는 입장을 재확인했다”며 “안보리에서의 전략과 한미 연합훈련 등 군사적 사항에 대해 깊이 있게 협의했다”고 밝혔다.


성김 국무부 6자회담 특사, 대니얼 러셀 백악관 국가안보회의(NSC) 아시아 담당 보좌관과 함께 전날 방한한 캠벨 차관보는 이날 유명환 장관, 천영우 제2차관, 김성환 청와대 외교안보수석을 차례로 만났다.


캠벨 차관보는 회견을 마친 뒤 바로 호텔을 출발, 김포공항을 통해 일본으로 떠났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