캠벨 “中, 北 천안함 개입 인정쪽으로 기울것”

커트 캠벨 미국 국무부 동아태 차관보는 27일 “중국이 북한을 천안함의 배후로 인정하고, (그런 쪽으로) 미묘하게 입장을 바꾸게 될 것이라는 느낌을 갖게 됐다”고 말했다.


캠벨 차관보는 이날 미국공영라디오방송(NPR)에 출연, 지난 일주일간 힐러리 클린턴 국무장관을 수행해 중국을 방문해 현지의 민간 전문가, 군.당 관계자들과 만나 의견을 나눈 결과를 토대로 이같이 밝혔다.


캠벨 차관보는 “사흘간 중국에 머물면서 거의 모든 레벨에 있는 민간, 군, 당 관계자들과 만났을 때 중국 측에는 반신반의하는 분위기가 강했고, 따라서 이번 천안함 조사에 대해 많은 질문도 있었다”면서 “솔직히 말해 현 상태에서 중국 정부의 결정된 입장이라고 할만한 것은 없었으나, 수면하에서는 북한을 천안함의 배후로 인정하려는 느낌을 받았다”고 전했다.


그는 천안함 문제가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에 회부됐을 때 중국의 협력을 받을 수 있을지에 대해 “최근에는 이란(핵문제)과 관련해서, 작년에는 북한의 핵실험 문제가 발생했을 때 중국의 지지를 얻었던 전례가 있는 만큼 이번에도 조만간 중국과 협력할 수 있을 것이라는 어느 정도의 확신이 있다”고 말했다.


그는 한국내에서 중국의 남북 `등거리 외교’에 대해 불만을 갖고 있다는 점을 중국도 불편해 하고 있다고 전하면서 “미국은 중국에 대해 `이번 만큼은 우리 쪽 편이 돼 달라’고 요청했다”고 말했다.


캠벨 차관보는 이날 토론자로 함께 출연한 리언 시걸 미국 사회과학원 동북아안보협력 프로그램 국장이 이명박 정부의 대북 강경정책이 천안함 사건의 근본적인 원인을 제공했다는 주장에 대해 “동의할 수 없다”고 밝히면서 “이명박 정부는 남북 상호교류의 문을 여전히 열어놨었다”고 반박했다.


캠벨 차관보는 또 이명박 대통령은 천안함 사건 이후 절제되고 신중한 대응을 하고 있다고 평가하고, 한국 정부는 천안함에 대한 북한의 책임을 묻되 최우선 목표는 한반도의 평화와 안정이라는데 미국과 차이점이 없다고 말했다.


한편 이날 프로그램에 함께 출연한 웬디 셔먼 전 국무부 대북정책조정관도 중국의 의사결정 시스템과 2012년 지도부 교체를 앞두고 있는 상황을 감안할 때 중국이 이번 천안함 사건에 대해 분명한 입장을 정리하는데는 시간이 걸릴 수 있으나, 궁극적으로는 국제사회의 움직임에 동조할 것으로 보인다고 전망했다.


셔먼 전 조정관은 천안함 사태로 인해 남북교류가 중단되는 등 어려운 상황이지만, 개성공단만큼은 여전히 가동되고 있는 점을 볼 때 모든 것이 “내리막 길”은 아니라면서 장기적으로 6자회담의 기능을 포함해 동북아의 평화와 안정을 추구할 수 있는 방안에 대해 고민해야 한다고 제안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