캐나다 의회, 내달 1, 3일 북한인권청문회 개최

캐나다 의회가 내달 1일과 3일에 중국 내 탈북자 문제와 북한 정권의 인권탄압 문제에 관한 청문회를 개최할 예정이라고 미국의 소리(VOA)방송이 26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캐나다 의회가 북한인권청문회를 개최하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캐나다 하원 국제인권소위원회 관계자는 이날 VOA와의 전화통화에서 “웨인 마스톤 하원의원의 요청에 따라 의원들이 일정을 조율한 끝에 청문회 일정이 확정됐다”며 “이번 청문회의 결과를 토대로 중국 내 탈북자와 북한 주민의 인권 개선을 촉구하는 결의안을 적극 추진할 것”이라고 밝혔다.


앞서 마스톤 의원은 지난해 방송과의 인터뷰에서”북한의 인권문제가 계속 악화되고 있다는 지적에 따라 의회가 직접 청문회를 열고 어떤 문제가 있는지 검토할 것”이라고 말한 바 있다.


스테판 하퍼 캐나다 총리 또한 북한인권문제에 지대한 관심을 보여왔다고 방송은 전했다.


하퍼 총리는 지난해 12월 세계 인권의 날을 맞아 “억압 속에 고통 받는 북한 주민들의 상황에 대해 우려하고 있다”며 “캐나다는 이런 용납할 수 없는 북한의 인권 문제를 계속 제기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이번 청문회에는 북한 정치범 관리소에서 28년 동안 복역한 탈북자 김혜숙 씨와 독일 의사 출신의 북한인권운동가 로베르트 폴리첸이 관리소와 탈북자 상황을 증언할 예정이다.


또 캐나다 정치인들에게 북한인권 문제를 홍보하고 있는 이경복 캐나다 북한인권협의회 대표는 이번 청문회에서 북한인권결의안의 필요성을 의회에 호소하는 캐나다 한인사회의 염원이 담긴 글을 낭독할 예정이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