캐나다 의회 與野 북한인권결의안 동시 발의

캐나다 연방의회 소속 여야 의원들이 북한 인권과 관련 결의안을 15일 동시에 발의했다고 자유아시아 방송(RFA)이 19일(현지시간) 보도했다.

RFA는 “캐나다 여당인 보수당의 배리 데볼린(Barry Devolin)의원과 야당인 자유당의 주디 스그로(Judy Sgro)의원이 북한 인권과 관련한 결의안을 나란히 발의했다”면서 “캐나다 연방의회에서 북한 인권에 대한 초당적 공감대가 형성됐다는 평가가 나오고 있다”고 전했다.

RFA는 또 “두 결의안은 모두 중국에서 일어나는 탈북자의 강제 북송을 비롯해 북한 인권과 관련 사안들이 조속히 해결 될 것을 촉구하고 있다”고 밝혔다.

데볼린의원은 결의안에서 “탈북자가 강제 북송되고 감금, 고문을 당하고 있다”며 “캐나다 정부는 미국과 한국에 비해 북한이나 중국과 정치적으로 민감한 관계가 아니므로 양국에 대해 압력을 가하는 것보다 비정치적 차원에서 외교적으로 북한 인권 개선을 요구하는 것이 바람직하다”고 언급했다.

스그로 의원은 “캐나다 정부는 중국 정부가 탈북자 강제 북송을 즉각 중지하게끔 압력을 가해야 한다”면서 “중국 정부 내에서 현재 벌어지고 있는 탈북자 인신매매와 인권 유린도 즉시 근절되야 한다”고 강력히 요구했다.

캐나다 북한인권협의회 이경복회장은 “여야 두 당 위원이 북한 인권과 탈북자 인권에 관한 결의안을 동시 발의 한 것은 캐나다 역사상 최초의 사례”라며 “보수당과 자유당이 한마음으로 북한 인권 개선을 촉구했다는데 큰 의의가 있다”고 강조했다.

데볼린 의원과 스그로 의원은 “두 사안이 약간씩의 차이는 있지만 그것은 중요하지 않다”며 “두 결의안의 동시 발의를 통해 캐나다에서 북한 인권 개선을 위한 목소리가 커질 수 있다는데 의의점이 있다”고 확언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