캐나다 외교관, 北억류된 임현수 목사 면담

캐나다 외교관들이 북한에 억류된 뒤 ‘종신노역형’을 선고받은 한국계 캐나다인 임현수 목사를 면담한 것으로 알려졌다.

미국 CNN방송은 21일(현지시간) 주한 캐나다 대사관의 외교관 2명과 통역사 1명이 지난 18일 오전 평양에서 임 목사를 만났으며, 그는 건강이 양호하고 안정된 상태였다고 보도했다.

임 목사는 약 20년간 북한을 오가며 인도적 구호활동을 해 왔지만, 지난 1월 북한 당국에 억류된 바 있다.

이후 북한 최고재판소는 지난 16일 임 목사에게 ‘국가전복 음모’등의 혐의로 종신노역형을 선고했다.

한편 쥐스탱 트뤼도 캐나다 총리는 북한당국이 임 목사에게 종신노역형을 선고한 데 대해 우려를 보이고 임 목사와의 접촉을 요구해왔던 것으로 알려졌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