캄보디아서 ‘北여성 납치’ 혐의 탈북자 풀려나

캄보디아에서 북한 여성 문모(25) 씨를 납치한 혐의를 받고 구속됐던 탈북자 출신 김모 씨가 석방돼 11일 인천공항을 통해 입국한 것으로 알려졌다.


정부 당국자는 이날 “캄보디아 사법당국이 김 씨에 적용했던 납치 혐의가 사실이 아닌 것으로 밝혀지면서 불기소 처분을 내리고 석방했다”고 밝혔다.


작년 6월 캄보디아 수도 프놈펜의 ‘평양대동강’ 식당에서 종업원인 문 씨를 만난적이 있는 김 씨가 문 씨가 실종되기 전 프놈펜 한 호텔에서 여성과 함께 나가는 장면을 담긴 CCTV 자료를 북한 대사관이 현지 경찰에 제출하면서 납치 혐의를 받게 됐다. 김 씨는 올 4월 25일 캄보디아를 방문했다가 공항에서 현지 경찰에 의해 체포했다.


현지에서는 두 사람이 연인 관계가 아니냐와 부친끼리 친구여서 김 씨가 문 씨 부친의 부탁을 받고 함께 제3국으로 망명을 시도했다는 설 등이 제기되고 있다. 이에 대해 정부 당국자는 “아무것도 확인해 줄 수 없다”고 말했다.  


현재 문 씨는 캄보디아 인접국에 체류 중인 것으로 알려졌으며, 캄보디아 당국에 자신은 납치되지 않았다는 취지로 진술해 김 씨의 혐의가 벗어났다.


한편 정부는 문 씨의 진술을 바탕으로 사건 해결을 위해 고위 간부를 현지로 파견하는 등 외교채널을 통해 캄보디아 정부를 설득한 것으로 알려졌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