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터 “김일성 매우 총명하고 영리”

지미 카터 전 미국 대통령은 북한의 김일성 주석이 매우 총명하고 영리했다고 회고했다.


카터 전 대통령은 23일 태국의 `더 네이션’지와 가진 회견에서 1차 북핵위기 당시인 지난 1994년 방북해 김일성과 가진 회담 내용을 전하면서 이같이 말했다.


카터 전 대통령은 “그(김일성)는 매우 총명했고 영리했다”면서 “자신의 나라에 대한 모든 것을 그는 알고 있었다. 모든 건물들에 대해 언제 지었는지, 무슨 건물인지 등을 알고 있었다”고 전했다.


그는 “나는 그와 꽤 잘 통했다”면서 “한국의 대통령과 정상회담을 갖도록 교섭하기도 했다”면서 “그는 사망할 당시 정상회담을 준비중이었다”고 말했다.


카터 전 대통령은 또 “장기적으로는 남북한 간에 어느 정도 화해가 이뤄지는 것을 볼 수 있을 것”이라고 전망했다.


그는 버락 오바마 대통령의 이란, 미얀마(버마) 등과의 대화 착수 방침을 높게 평가하면서 “북한과의 직접 대화도 보고 싶다”고 밝혔다.


이 밖에 그는 조지 부시 전 행정부가 최악의 행정부라고 생각하느냐는 질문에 “그렇다”고 동의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