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터 美 국방 “북한 ICBM 위협시 격추할 것”

애슈턴 카터 미국 국방장관은 8일(현지 시각) 북한의 대륙간탄도미사일(ICBM) 발사 위협과 관해 “만약 그것이 우리를 위협한다면, 또 우리 동맹이나 친구 중 하나를 위협한다면 격추할 것”이라고 밝혔다.

카터 장관은 미국 TV 방송사 NBC의 ‘밋 더 프레스’에 출연, 북한이 발사한 미사일을 격추할 준비가 돼 있는지에 대한 질문에 “미국은 한반도를 비롯해 동맹국들과 동맹국들의 이익을 보호할 준비가 되어 있다”면서 이같이 밝혔다.

그는 또한 “북한의 핵무기와 탄도 미사일 방어 프로그램은 미국에 심각한 위협”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카터 장관은 “우리는 스스로 방어할 수 있도록 미사일 방어시스템의 숫자와 형태를 개선했다”면서 “한국, 일본, 괌의 미사일 방어시스템도 개발(개선)했고 (한국에는) 미군 2만 8500명이 주둔하고 있다. 그들의 슬로건은 ‘파잇 투나잇’(Fight Tonight·오늘 밤 당장 전투가 벌어져도 승리할 수 있는 태세)”이라고 덧붙였다.

같은 날 저스틴 히긴스 국무부 동아시아태평양 담당 대변인도 “우리는 (북한의 미사일 위협에 맞서) 확장억지 능력과 관련한 모든 형태의 요소들을 적절히 활용하는 것을 포함해 동맹들에 대한 철통 같은 방위 공약을 재확인한다”고 밝혔다.

한편 북한 외무성 대변인은 8일 조선중앙통신 기자와의 문답에서 ICBM이 최고 수뇌부가 결심하는 임의의 시각과 장소에서 발사될 것이라며 발언의 위협 수위를 높인 바 있다.

특히 그는 토니 블링컨 미국 국무부 부장관의 지난 5일(현지시간) 북핵 관련 발언을 언급하면서 “미국은 도적이 매를 드는 격으로 우리의 정정당당한 로케트 발사 준비를 도발과 위협으로 매도하며 제재 압박에 대해 떠들고 있다”고 강변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