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터 “北, 美 안전보장 없인 핵포기 안할 것”

북한을 방문중인 지미 카터 전 미국 대통령은 북한이 미국으로부터의 안전보장 없이는 핵을 포기하지 않을 것이라고 27일 밝혔다.


그느 이날 ‘디 엘더스(The elders)’ 홈페이지에 올린 글을 통해 “이곳 평양에서 바쁜 스케줄을 보내는 내내 일관되게 들은 것은 북한이 미국과의 관계 개선을 원하고 있으며, 어떤 주제에 대해서든지 전제조건 없이 미국, 한국 모두와 대화를 할 준비가 돼 있다는 것이었다”고 말했다.


그는 하지만 “큰 난제는 그들이 미국으로부터의 안전보장 없이는 핵프로그램을 포기하지 않을 것이라는 점”이라고 언급하며, 북한이 미국의 안전보장 문제를 강하게 제기했음을 시사했다.


이어 “우리는 북한의 입장을 가능한 한 많이 파악하기 위해 평양에서의 얼마 안되는 날들에 열심히 일할 것”이라면서 “우리가 긍정적이고 건설적인 메시지를 갖고 미국과 유럽으로 돌아갈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카터 전 대통령은 또한 “한국전쟁을 끝낸 정전협정 이후 60년 이상 북한과 한국이 평화협정을 체결하지 않은 것은 비극”이라면서 “나의 조국인 미국은 한국의 보증인으로, 북한 주민들에게 큰 우려를 만들어내고 북한의 정치적 에너지와 자원들을 소진시키고 있다”고 주장하기도 했다.


방북 소감에 대해서는 “세 번째 북한 방문을 위해 평양에 다시 온 것이 기쁘다”고 밝히며, 1994년 방북 당시 만났던 김일성에 대해 “나와 나의 처 로절린에게 매우 따뜻했고 우호적이었다. 애석하게도 그 후에 얼마되지 않아 숨지고 말았다”고 말했다.


그는 또 김정일이 김일성의 정책을 이어갔으며 한국과도 정상회담을 했던 사실을 거론하면서, 김대중 전 대통령의 ‘햇볕정책’이 남북간의 더 나은 관계를 구축하는데 매우 도움이 됐던 것으로 평가했다.


그러나 한·미 모두 북한의 절박한 식량부족에 대해 지금은 지원할 의지를 보이지 않고 있다고 지적하며, 대북지원에 신중한 입장을 보이는 한미 당국을 비판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