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터, “北, 美의 대북 응징시 남한 공격 가능성”

지미 카터 전 미국 대통령은 13일 지난 1994년 북핵 위기 때와 마찬가지로 미국이 북한을 응징할 경우 북한은 여전히 남한을 공격할 가능성이 있다고 밝혔다.

북핵 1차 위기 당시인 1994년 6월 북핵 해결을 위해 북한을 방문했던 카터 전대통령은 이날 CNN과의 인터뷰에서 1994년 당시 자신은 “미국이 북한을 응징하고, 김일성 당시 북한 주석을 계속 규탄할 경우 한국을 공격할 것이라고 확신했으며, 북한은 여전히 그렇게 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당시 주한 미군의 게리 럭 사령관이 만일 북한이 미국의 응징에 대응할 경우 하룻밤에 100만명 이상이 숨질 것이라고 말해주었으며, 이에 따라 북한행을 결정하고 클린턴 행정부 관리들을 만나 한반도 상황에 대한 평가와 충고를 듣고 평양으로 향했었다고 술회했다.

당시 카터 전대통령은 김일성 전주석을 만나 북한의 원자로 활동 중단과 핵확산방지조약 재가입을 대가로 경수로를 건설해주는 것을 골자로 한 합의를 이끌어냈었다.

카터 전대통령은 또 지난 2001년 조지 부시 대통령이 이라크, 이란, 북한을 ‘악의 축’으로 언급한 것은 실책이었다면서 “미국이 이라크를 공격하자마자 북한이나 이란이 ‘다음은 우리 차례’라고 생각하는 것은 당연하며, 만일 이라크에서 우리가 심각하게 좌절하지 않았더라면 미국은 이미 두 나라 중 어느 한 나라에 군사 조치 같은 것을 취했을 지도 모르는 일”이라고 말했다.

카터 전대통령은 이어 “지금은 1994년 상황의 재판이 돼가고 있다”면서 “북한과 미국 모두 매우 높은 수준에서의 직접 대화가 필수적”이라고 말했다.

그는 이어 북한은 ▲ 미국이 자신들을 공격할 계획이 없고 ▲ 50여년 지속된 경제적 제재가 해제될 것이며 ▲ 미국의 방해 없이 이웃 국가들과 자유롭게 협상할 수 있다고 확신할 경우 핵무기 개발 노력을 포기할 가능성이 매우 높다고 말했다./연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