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다피 “북·이란, 리비아 조치 따라야”

무아마르 알 카다피 리비아 국가원수는 25일 “북한과 이란도 리비아가 한 것과 같은 조치를 따라야 하며, 국제사회는 핵의 평화적 사용을 지원해 줘야 한다”고 말했다.

카다피 국가원수는 이날 오후 8시 50분(현지 시간)부터 40분간 시내 지도자 거소인 바브 아지지아 집무실내 접견실에서 반기문(潘基文) 외교통상부 장관의 예방을 받은 자리에서 “북핵 문제는 심각하고 위험한 일”이라며 이 같이 말했다고 회담직후 반 장관이 전했다.

리비아는 지난 2003년 12월 핵무기 등 WMD(대량살상무기)의 포기를 선언했으며, 이에 미국은 작년 4월과 9월 리비아에 대한 경제제재를 완화시켰다.

반 장관과 카다피 원수의 면담에는 우리측에서 김중재 주리비아 대사와 손세주 외교부 아중동국장이 배석했으며, 리비아측에서는 압둘 샬감 외교장관, 아라파 주한 리비아 대사, 길루시 외교부 아주국장이 배석했다.

카다피 원수는 “리비아는 핵무기를 포기해 세계에 평화를 제공한 만큼, 국제사회도 이에 상응하는 보답이 있어야 한다”고 주장한 뒤, “북한은 핵무기를 포기해야 하고 문제 해결 과정에서 남한이 이니셔티브를 가질 필요가 있다”고 덧붙였다.

카다피 원수는 반 장관이 “기회가 될 때 핵포기라는 전략적 결단을 내릴 수 있도록 북한을 설득해달라”고 요청한 데 대해 “북한을 설득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고 말한 뒤 북한의 핵포기시 북한에 무엇을 제공할 수 있는 지를 물었다.

이에 반 장관은 “북한이 핵무기를 포기할 경우 경제.에너지 지원과 다자 차원의 안전보장을 제공하려고 한다”고 설명했다.

반 장관은 또 “한국 기업들은 대수로 공사 등 리비아 경제발전에 참여했다는 자부심을 갖고 있다”면서 “앞으로 에너지.건설 분야에 한국 기업들이 많이 참여하기를 바라며, 그렇게 될 수 있도록 카다피 원수가 지원해달라”고 요청했다.

이날 면담에서 반 장관은 노무현(盧武鉉) 대통령의 안부와 함께 카다피 원수의방한을 공식 초청하는 친서를 전달했으며, 이에 카다피 원수는 감사의 뜻을 표시하고 적절한 시기에 한국을 방문하겠다고 답했다고 반 장관은 덧붙였다.

이에 앞서 아프리카를 순방중인 반 장관은 이날 오후 마지막 순방국인 리비아의 수도 트리폴리에 도착, 현지 교민 및 지.상사 대표들과 간담회를 가진데 이어, 바브 아지지아내 연회장에서 리비아를 공식 방문중인 세르비아 및 라이베리아 대통령을 위해 열린 축하연회에 참석했다.

반 장관은 26일 오전 시내 외교부 청사에서 압둘 샬감 리비아 외교부 장관과 회담을 갖는 데 이어, 샤트완 에너지 장관과 오찬을 함께 할 예정이며, 카다피 국가원수의 차남인 사이프 `카다피 국제자산재단 총재’를 면담할 것으로 보인다./트리폴리=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