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침몰 천안함장, 사고현장서 구조지원中”

26일 밤 침몰된 초계함 천안함(1천200t급)의 함장은 구조된 직후 수색함정에서 구조지원을 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27일 군 관계자에 따르면 천안함 함장인 최원일(해사45기) 중령은 사고 직후 구조됐으며, 장병 수색을 위해 급파된 수색함정에 승선해 사고 당시 상황을 바탕으로 구조작업을 지원하고 있다.


이 관계자는 “구조자 58명 중 최 함장을 포함해 일부는 병원에 갈 정도는 아니어서 현장에서 실종자 구조작업에 투입됐다”며 “당시 상황을 가장 잘 알고 있기 때문에 현장에 남도록 한 것으로 안다”고 말했다.


군은 전날 자정께 승조원 104명 중 58명이 구조되고, 46명이 실종됐다고 밝혔으나 사고 발생 11시간이 지난 이날 오전 8시30분까지도 현황에 변함이 없다고 밝혀 실종자는 모두 사망했을 가능성이 점점 커지고 있다.


특히 구조자 58명은 사고 시점에 대부분 함정 지상에서 근무하고 있었던 것으로 전해졌다.


해군 관계자는 “함교에 있던 지휘부와 전탐요원 등은 사고 이후 신속하게 조치할 수 있어 구조될 수 있었던 것으로 보인다”며 “하지만 기관실이나 침실에 있던 장병들은 미처 대피하지 못해 배에 갇힌 채 실종됐을 가능성이 크다”고 말했다.


실제로 최 함장을 비롯해 장교 7명으로 구성된 지휘부는 전원 구조됐다.


해군은 현재 수상함 10여척과 해난구조함(평택함) 1척을 비롯한 가용한 모든 해난구조 전력을 사고 현장에 급파해 실종자 수색을 하고 있으며, 만약에 대비해 상륙함(LST) 1척도 인근에 대기시켜놓은 상태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