침몰함조사 美-英-濠-스웨덴 전문가 참여

천안함 침몰사고의 객관적이고 과학적인 원인 규명을 위해 우리나라 뿐 아니라 미국과 영국, 호주, 스웨덴 등 4개국의 전문가들도 참여한다.


원태재 국방부 대변인은 8일 “현재 침몰 원인을 정확히 규명하는 것이 최선의 과제”라면서 “미국과 영국, 호주, 스웨덴 등의 전문가를 지원받아 원인 규명 작업을 진행할 것”이라고 밝혔다.


미국은 장성급을 단장으로 해군 안전센터 2명, 함정구조분야 5명 등 8명의 해난사고 정밀조사팀을 구성할 계획이다.


이와 관련, 정부 고위 소식통은 “미국 전문가들은 현역과 민간인, 예비역 등으로 구성될 것으로 안다”며 “어제 미국을 방문한 월터 샤프 주한미군사령관이 미군 수뇌부와 최종 협의한 뒤 오늘 우리측에 의견을 통보한 것으로 안다”고 전했다.


전날 캐슬린 스티븐스 주한 미국 대사와 함께 인양작업 지휘본부인 독도함을 방문한 샤프 사령관은 “미국 국방장관과 해군참모총장을 만난다. 필요한 것이 있으면 말해달라”며 “미국 지원팀이 오면 인양작업에 참여하게 될 것”이라고 밝혔다.


한국과 미국 등 참가국들은 공동사고조사위원회를 구성해 천안함이 굉음과 함께 두 동강 난 원인을 분석하는 시뮬레이션 작업에 참여하는 한편 해저에서 수거한 어뢰 또는 기뢰로 추정되는 파편 정밀 분석 작업을 진행할 예정이다.


국방부는 이와 별개로 운용 중인 민.군 합동조사단에 실종자 가족대표와 일부 미군, 국회 추천 인사 3명 등 민간인의 참여를 늘리고 단장은 현역 장성과 민간인이 공동으로 맡게된다./연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