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침몰원인, 사실·증거로 밝혀지도록 할 것”

이명박 대통령은 5일 천안함 침몰사고와 관련, “이러한 큰 사고에 대한 원인규명은 속도보다는 정확성이 더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이 대통령은 이날 ‘제38차 라디오·인터넷 연설’에서 “섣부른 예단과 막연한 예측이 아니라 과학적이고 종합적으로 엄정한 사실과 확실한 증거에 의해 원인이 밝혀지도록 할 것”이라며 “이미 민·관·군 합동조사단이 현지에서 활동을 벌이고 있다”고 밝혔다.


또한 “이번 사고에 대해 세계가 대한민국을 예의주시하고 있다”며 “우리 국민뿐만 아니라 국제사회가 납득할 수 있도록 제대로 원인을 밝혀야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 대통령은 천안함 실종자 구조작업 중 사고를 당한 故 한주호 준위에 대해 “국가의 부름이 있을 때 가장 먼저 달려가 전우의 생명과 국가의 안위를 위해 목숨을 바친 한 준위는 참군인이자 애국자였다”고 평가하며 “당신이 그토록 사랑하던 대한민국은 당신을 영원히 잊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실종자 수색작업 중 침몰한 것으로 알려진 금양 98호에 대해서도 “자신의 생업을 뒤로한 채 아픔을 함께 하고자 했던 그 마음이, 바로 우리 국민의 마음이 아니겠냐”고 반문하며 “이 분들의 고귀한 헌신에 깊이 고개숙여 감사드린다”고 말했다.


이 대통령은 특히 ‘천안함’ 승조원 남기훈 상사의 발견에 대해 “설마하던 일이 현실로 다가왔을 때 그 실망과 충격은 이루 말할 수 없었다”며 “희망을 잃지 않고 기다렸던 남은 가족들에게도 그 얼마나 가슴 아픈 일이겠냐”고 말하며 슬픔을 함께했다.


이어 실종자 가족들의 수색중단 요청에 대해 “자신들과 똑같은 슬픔을 겪을지 모를 다른 가족들을 생각하며 내린, 아픈 결단임을 잘 알고 있다”며 “애국수병들의 가족은 역시, 나라를 사랑하고 동료 수병들의 생명을 아끼는 마음이 남다르다는 것을 느낄 수가 있었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우리는 마지막까지 희망의 끈을 결코 놓지 않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