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친북좌파 세력이 북 대남선전 홍보”

홍관희 안보전략연구소 소장은 2일 “북한 핵무장은 한국 국가안보에 대한 직접적인 위협인데도 국내 친북 좌파 세력이 북핵 문제를 ‘미북 간 현안’으로 규정해 책임을 회피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홍 소장은 이날 오후 보수단체인 바른사회시민회의 주최로 열리는 ‘안보위기와 한국의 반미친북세력’ 포럼에 앞서 배포한 발제문에서 “현 상황에서 평화와 북한의 무력대응을 구실로 대북 제재에 반대하는 것은 북한 핵무기를 방조ㆍ옹호하는 것”이라며 이같이 주장했다.

그는 또 “친북세력이 ‘북핵은 자위ㆍ협상용이며 개발 여부가 불확실하다’는 잘못된 인식으로 북한이 남한에 핵무기를 사용하지 않을 것이라며 북한의 거짓 대남선전을 그대로 홍보, 선전하고 있다”고 비난했다.

홍 소장은 “노무현 정권이 북한의 핵무장을 방치ㆍ방조하면 미국 등 국제사회는 북핵 위협을 근원적으로 제거하고 동북아 지역의 평화를 위해 북한의 체제 교체를 추구하게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최홍재 자유주의연대 조직국장은 발표문에서 “민주노동당은 자주파(NL.민족해방)와 결별하고 ‘뉴레프트’로 거듭나야 한다” 촉구했고, 조전혁 자유주의교육운동연합 상임대표는 “전교조가 계기수업, 통일캠프 등을 통해 일방적인 이념이나 반미, 친북성 내용을 전달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