친북·좌파세력 ‘선거연합’ 한목소리, 하지만…

친북·좌파세력들이 지방선거에 올인(?)할 태세다. 친북세력의 좌장(座長)역할을 자임하는 조국통일범민족연합(범민련)과 남북공동선언실천연대(실천연대)가 신년사를 통해 올해 지방선거를 反이명박·한나라당 대결구도에 따른 진보세력의 연대와 ‘촛불집회’와 같은 구체적인 실천방안을 제시했고, 좌파세력의 연합체 역할을 해왔던 한국진보연대 역시 야5당과 시민단체와의 연대와 진보진영의 단결을 강조하고 있다.


여기에 더해 지난해 출범한 진보·좌파세력의 지방선거용 단체인 ‘2010연대’와 ‘희망과대안’ 역시 진보세력의 단결과 민주당 등 재정당과의 연대구축에 본격적인 행보를 취하고 있다. 실천연대 등이 제안하고 있는 전형적인 좌파 운동권 세력의 선거 전략인 ‘각계각층의 선거용 모임 구성 이후 단결’이라는 구도를 따르고 있는 셈이다.


진보진영의 연대와 단결을 목적으로 구성된 ‘2010연대’는 4일 기자간담회를 통해  5개 야당과 4개 시민사회단체가 참여하는 ‘4+5 연대기구’를 만들 것을 제안했다. 선거연합의 3대 원칙과 3대 실천방안, 사업계획도 밝혔다. 2010연대는 노동계, 운동권단체를 중심으로 지난해 출범했고, 한국진보연대와 민주노총 등이 주로 참여하고 있다.


2010연대는 “민주당, 민주노동당, 국민참여당, 창조한국당, 진보신당 등 야5당과 2010연대, 희망과대안, 시민주권모임(대표 이해찬), 민주통합시민행동(유시민 외) 등 4개 시민단체가 참여하는 연대기구를 구성하는 것이 현실적인 방안”이라며 “이 연대기구는 가능한 한 빠른 시일 내에 구성돼야 하고 진보개혁적 지방자치의제와 선거연합방안을 구체적으로 합의해야 할 것”이라고 전했다.


2010연대는 “각 정당, 시민단체들과 협의 중이며 조만간 가시화돼 1월 안에 공개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2010연대는 3대 실천방안으로 ‘4+5 연대기구’ 구성 외에 시민과 네티즌이 참여하는 정책의제화 추진, 전국적인 유권자운동 전개 등을 제시했다. 범민련과 실천연대가 제안했던 온-오프라인 상에서의 ‘선거참여’와 일맥상통하는 부분이다.


2010연대는 향후 정책토론회와 선거연합 촉진 운동, 국민공천단 구성, 좋은 후보 추천·선정·당선 운동 등을 전개할 계획이다.


백낙청 서울대 명예교수와 박원순 희망제작소 상임이사 등 유력 시민단체 간부들이 대거 참여한 ‘희망과 대안’ 측도 신년사를 통해 2010년 지방선거에서 진보·개혁 정치세력의 ‘연합정치’를 주문하면서, 이를 위해 시민운동이 적극적인 역할에 나서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들은 민주노동당과 진보신당 내 일부가 내년 지방선거에서 진보·개혁 세력의 연합에 대해 회의적인 입장을 보이고 있는 데 대해 “절대 안 될 일이라고 지레 포기하고 시늉만을 내는 세력은 국민들로부터 외면 받을 것”이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이들은 “2012년까지 멀리 내다보고 ‘연합정치’의 획기적 승리를 준비하면서 당장 2010년에도 모두가 승리하는 길을 찾으라는 것”이라고 강조하며 시민운동 세력과 정치세력의 ‘연합정치’를 주문했다.


‘희망과 대안’은 내년 1월 6일 신년 기자회견을 열어 ‘연합정치’의 필요성을 다시 강조하고, 1~2월 중에 공개토론회와 야4당 대표 연속 초청 토론회 등을 열 예정이다.


앞서 민주노동당은 이미 진보정당간의 연대의 필요성과 민주당 등 反이명박·한나라당에 동조하는 ‘민주대연합’ 구축의 필요성을 밝힌 바 있다. 진보신당 역시 민주당 등과의 민주대연합 구축엔 회의적인 입장이면서도 ‘진보대연합’ 구축을 통한 지방선거 연대의 필요성에 동조하는 상황이다. 


총선과 대선에서 연이은 참패를 당한 민주당 역시 민주·개혁세력의 연대의 필요성을 강조하고 있다. 지지율 격차에 따른 한나라당의 독주를 막기 위해선 군소 야당과 시민사회 세력의 협조가 절실하기 때문이다. 때문에 지방선거용 연대 구축 가능성을 열어두고 있다.


민주당 내에서 정동영계, 유시민·이해찬 등의 친노세력과의 결집이 우선이라는 입장도 거세다. 민주당 박주선 최고위원도 3일 성명을 통해 “민주당과 국민참여당·시민주권모임·민주통합시민행동은 민주정부 10년의 고락을 함께 나눈 동지들”이라며 모두가 서로 기득권을 포기하고 조건 없이 통합에 나설 것을 촉구했다.


시민단체와 재정당에 친북·세력이 지방선거 ‘결집’을 부르짖고 있지만 실질적인 성과가 도출되기 위해선 넘어야할 산들이 많다.


특히 지난해 10·26 보궐선거 당시의 연대실패에서 나타났듯이 실질적 인물·정책연합 과정에서 민주당을 비롯한 각 당이 기득권을 포기할 수 있을 것인가가 민주대연합의 성패를 좌우할 것으로 예상된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