친북단체 “이산가족상봉 중단 우리정부 책임”

친북단체들은 “이산가족상봉 중단에 책임은 우리 정부에 있다”고 주장하며 정부의 쌀과 비료지원 중단방침에 대해 비인도적 행위라고 비판하고 나섰다.

한총련은 22일 성명을 통해 “정부당국이 미사일 발사문제를 걸고 들며 북에 대한 쌀과 비료지원을 중단하겠다고 한 것은 미국의 대북강경정책에 동조, 식량을 무기로 동족을 위협하는 엄중한 행위”라고 규탄했다.

이들은 “유엔의 대북결의안이 발표된 상황에서 미국의 대북제재에 동참하는 것은 동족을 향해 총부리를 겨누는 것”이라며 “정부당국이 계속 지금의 입장을 유지한다면 한반도에 전쟁의 참화를 불러오는 주범으로, 민족의 심판을 결코 면치 못할 것”이라고 비난했다.

조국통일범민족연합(범민련) 남측본부(의장 이규재)도 20일 성명을 통해 “남북간 단합을 도모해야 할 통일부장관이 분수도 모르고 미국을 대리해 회담을 파국으로 몰아갔다”고 주장했다.

이들은 또 “이산가족 상봉과 인도주의적 협력을 거부하는 무모한 행동으로는 오늘의 난관을 결코 걷어낼 수 없다”며 “남측 당국은 쌀, 비료 따위로 북측을 굴복시키려는 짓은 꿈도 꾸지 말아야 한다”고 비판했다.

정재성 기자 jjs@dailynk.com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