친북단체 “우리도 北에 삐라 보내겠다”

“진보단체들도 삐라(전단)를 보내야 한다. 그들(삐라 보내는 탈북단체)의 실상을 폭로한 내용을 삐라에 담아 북으로 날려 보낼 것이다. 그들과 같은 방식으로 대형 고무풍선에 그들의 실상을 폭로한 내용을 매달아 북으로 날려 보낼 것이다.”

탈북자 단체들의 대북 전단살포가 쟁점이 되고 있는 가운데, 친북좌파단체 인사들이 전단을 살포하는 단체들을 비난하는 내용을 담은 전단을 북한으로 날려 보내겠다고 주장하고 나서 관심을 모으고 있다.

‘남북관계 정상화를 위한 경남지역 인사 615명의 시국선언’을 주도한 김영만(64) 6·15공동선언실천 남측위원회 경남본부 상임대표는 4일 ‘오마이뉴스’와의 인터뷰에서 “북한에 삐라는 보내는 사람들은 분단의 아픔에 빨대를 꽂아 살아먹는 사람들”이라고 비난하며, 이같이 주장했다.

김 대표는 “그들을 ‘분단빨대’라 부르고 싶다”고 전제한 뒤 “그들의 실상을 폭로하는 삐라를 만들어 진보단체에서도 삐라를 북으로 날려 보내겠다”고 말했다.

이어 “그동안 진보세력이 가만히 보고 있다가 말리면서 싸웠다”며 “대북삐라를 막기는 막아야 하는데 어떤 방식으로 막을지 고민이었다. 그들은 진보단체 회원들을 향해 가스총을 들었던데, 만약에 진보단체에서 그랬다면 살인행위라고 하지 않았겠나”라며, 힐난했다.

그는 “북에서 지금 그들이 보낸 삐라를 본 사람들은 남쪽 사람 전체가 그렇게 생각하는 것으로 여길 것 아니냐”고 반문하며 “그래서 남쪽 사람 대다수는 평화통일을 바라고, 그들이 보낸 삐라는 우리 민족이 바라는 것이 아니라는 사실을 담을 것이다. 그들의 실상을 폭로하는 내용도 함께 담을 것”이라고 주장했다.

또한 “그들과 똑같은 방식으로 임진각 부근에 가서 보낼 것”이라며 “보내는 방법도 연구 중이다. 삐라를 고무풍선에 매달아 적당한 장소에 가서 떨어지도록 하기 위해서는 기술이 필요한데, 연구를 거의 마쳤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구체적인 시기는 지금 공개할 수 없다”며 “법적 문제가 생기더라도, 특히 내용과 관련해 명예훼손문제가 되더라도 7000만 민족 전체의 미래를 위해서는 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이날 오전 창원상공회의소 앞에서 열린 시국선언 발표에는 김영만 상임대표와 진선식 전교조 경남지부장, 김정광 겨레하나되기 교류사업위원장, 박창균 늘푸른삼천 이사장, 이경희 경남진보연합 대표, 조광호 열린사회희망연대 공동대표, 손석형 경남도의원, 황철하 6·15공동선언실천 경남본부 집행위원장 등이 참석했다고 오마이뉴스는 전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