친북단체 ‘날조’ 北주장 옹호하며 ‘촛불시위’ 선동

친북·좌파단체들이 북한의 입장을 적극 두둔하고 나섰다. 북한이 국방위원회 대변인 성명을 통해 ‘천안함 조사결과는 날조’라는 입장을 밝힌 직후 이들 단체들도 “날조된 조작”이라면서 대정부 ‘촛불시위’를 획책했다.


6·15청학연대는 북한의 국방위 성명 발표 1시간 30분 만에 긴급성명 내고 “이명박 정권이 지방선거에서 참패를 모면하기 위한 명백한 증거조작에 나섰다”고 주장했다.


이 단체는 합조단이 제시한 증거들에 대해 “어디서 대충 구하다만 프로펠러와 어뢰 추진체에다가 마치 매직으로 찍찍 쓰다만 ‘1번’이라는 표기를 두고 북한의 것이라고 하면서 결정적 증거라니, 지금 장난치자는 얘기인가”라고 반박했다.


이어 “오죽하면 합조단 결과 발표 직후 북한의 최고지도기관인 국방위원회는 자신의 검열단을 남측에 내려보낼테니 물증을 보여주라고 하고 만일 그 증거라는 것이 사실이 아님에도 불구하고 대북제재를 가하면 전면전쟁까지 하겠다고 경고까지 했겠는가”라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단체는 “청년과 학생들, 그리고 전국의 청년학생들과 모든 국민들은 진실의 촛불을 들고 거리고 나가야 한다”며 “모두 촛불을 들고 국제사기극, 국민대사기극으로 천안함 사고의 진실을 가리는 이명박을 강력히 규탄하자”고 선동했다.


민주민생평화통일주권연대 결성 준비위원회도 성명을 통해 “합조단은 제대로 된 증거도 없이 북한 공격으로 결론을 내려 국가망신을 자초했다”면서 “‘북한 글씨체’가 들어간 금속 파편이 이번 사고와 관련 있는지, 아니면 수십 년 전부터 있던 것인지, 북한 해역에 있던 게 조류에 떠내려 왔는지 알 수 없다”고 주장했다.


준비위는 이어 “선거운동 첫날에 맞춰 ‘북한 공격’을 발표한 의도는 보나마나 북풍조작을 통해 선거에서 정부 여당에게 유리한 상황을 만들기 위해서 아니겠는가”라며 “애꿎은 젊은 장병들의 희생을 북풍조작을 통한 정권 유지에나 활용하려는 파렴치한 정권을 우리 국민들은 결코 용납해서는 안 된다”라고 강변했다.


이외에도 평화와통일을여는사람들과 진보연대, 민주노총 등도 이날 국방부 앞 공동기자회견을 통해 “객관성과 투명성이 결여되고 방향도 편향된 조사결과를 신뢰할 수 없다”고 주장했다.


이들은 “군이 주도한 진상조사 결과는 조사대상자가 스스로 조사관으로 둔갑한 것으로서 원천적으로 그 공정성을 인정받을 수 없다”면서 “군과 정부는 진실을 밝혀줄 핵심적인 자료를 은폐한 채 선체와 해저에서 극소량의 화약성분과 금속파편이 발견됐다면서 이를 어뢰 공격의 근거로 내세우려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이들은 이어 “지방선거가 본격적으로 개시되는 시점에 조사결과를 발표하고 선거일 직전에 이명박 대통령이 대국민담화를 발표하겠다는 것은 천안함 사건을 빌미로 북풍몰이를 통해 보수층을 결집시켜 선거에 유리한 국면을 조성하고자 하는 음모”라고 비난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