친북단체 “北 자위적 국방력 환영-찬사 받아야”

▲ 범청학련 홈페이지에 올라온 윤기진 의장의 논란글

친북단체들이 일제히 북한 핵실험은 핵 억제력을 강화하기 위한 것으로 당연한 수순이라고 주장했다.

윤기진 조국통일범민족청년학생연합(범청학련) 남측본부 의장은 10일 홈페이지를 통해 “북한은 이미 미국의 고립압살책동에 맞서 핵무기확산금지조약(NPT)에서 탈퇴해 국제법적 제약이 없음에도 불구하고 (핵실험이)왜 문제시 돼야 하느냐”는 내용의 칼럼을 게재했다.

그는 “미국만 보더라도 핵탄두 1만4천여 개를 보유하고 있다”며 “다른 나라들에 대한 핵정책에서 미국의 이중 잣대도 국제적으로 문제시 되고 있다”고 밝혔다.

이어 “(미국은) 인도와 파키스탄의 핵무기보유에 대해서는 미국의 중동진출의 발판이라는 조건부와 함께 용인돼 왔다”며 “일본의 플루토늄 보유와 남한의 핵무기 개발에 관해서도 함구했다”는 주장을 폈다.

그는 “큰 나라가 작은 나라를 힘으로 위협하고 굴복시키는 지금의 국제정세로 볼 때 자위적 국방력을 갖추는 것은 문제될 것이 아니라 환영과 찬사를 받아야 한다”며 “현 시기 국제관계의 원리로 볼 때 핵무기의 보유는 그 자체 보다 핵무기의 성격이 중요하다”고 주장했다.

또 “북에서는 지난 3일에 외무성 성명을 통해 미국의 핵전쟁 위협과 제재소동에 맞서 방어적 대응조치로서 핵실험을 할 것”이라며 “핵무기로 위협과 이전을 하지 않을 것이며 한반도 비핵화라는 원칙에는 변함이 없다는 것을 확인했다”고 주장했다.

이와 함께 “당면한 위기국면을 타개하기 위한 열쇠는 미국의 대북제재 중단과 대북핵전쟁계획 포기에 있다”며 “어느 때 보다 민족 간의 공조가 절실히 요구된다”고 덧붙였다.

한편 한총련도 이날 논평을 통해 “당면 사태의 원인은 100% 미국이 제공했다”며 “한반도에 핵무기를 들여와 비핵국가인 북한을 핵무기로 위협한 것도 미국이고, 북한이 자위를 위한 핵무장의 길로 들어서게 떠민 것도 미국”이라며 북한의 핵실험을 두둔했다.

소셜공유